2019.12.10(화)광주 5ºC
스포츠/연예 > 일반 스포츠
호랑이, 불방망이 휘둘러 연패 탈출
입력 : 2019년 06월 07일(금) 00:00


KIA, 두산전 12-3으로 대승
양현종 7이닝 2실점 5승 달성
6일 오후 광주 북구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9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대 두산 베어스의 경기, 2회말 1사 상황 KIA 2번타자 박찬호가 3루까지 진출하고 있다. 뉴시스
호랑이 군단이 양현종의 호투와 불붙은 타선에 힘입어 4연패를 끊어냈다.

KIA 타이거즈는 6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9차전에서 12-3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KIA는 25승 1무 36패를 기록하게 됐고, 선발로 나선 양현종은 5승(7패)째를 달성했다.

이날 박흥식 감독대행은 승리를 위해 총력전을 펼쳤다. 타순은 최원준-박찬호-류승현-최형우-터커-이창진-이명기-한승택-김선빈 순으로 꾸렸다. 오랜만에 이명기를 선발로 내세웠고, 안치홍에게는 휴식을 줬다. 또 물오른 박찬호를 유격수에, 김선빈을 2루수에 배치했다. 박 감독대행의 계산은 잘 맞아떨어졌다. 박찬호 등 야수들은 호수비를 펼쳤다. 이에 힘입어 양현종도 부담 없이 공을 던졌다.

특히 방망이가 뜨거웠다. 경기 초반부터 대량득점을 해내며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1회에 4점을 뽑더니 2회에도 2점을 만들어냈다.

첫 득점은 박찬호가 만들어 냈다. 1회말 1사 후 좌중간 안타를 쳐낸 박찬호는 도루와 상대팀 투수 송구 실책으로 3루까지 도달했다. 이때 최형우의 좌익수 희생타가 나왔고 박찬호는 홈을 밟았다. 흐름을 잡은 KIA는 계속해서 공격했다. 터커가 볼넷으로 출루에 성공하며 2사 1,2루 기회를 잡았다.

이후부터 KIA가 휘두른 방망이는 모두 타점으로 연결됐다. 이창진은 중견수 앞에 떨어지는 타구로, 이명기는 좌익수를 향한 타구로, 한승택은 우익수 왼쪽에 흐르는 타구로 1점씩을 보탰다. 김선빈이 유격수 땅볼로 물러나면서 겨우 1이닝이 끝났다.

2회말에도 박찬호 득점으로 시작됐다. 1사 후 우익선상에 빠지는 안타로 단숨에 3루까지 밟은 박찬호는 류승현이 우측 담장을 맞추는 2루타가 터진 틈을 타 득점했다. 여기에 류승현도 도루로 3루에 도달한 뒤 최형우가 내야땅볼을 친 찬스를 이용해 홈으로 들어왔다.

경기 중반이 지나도 KIA의 방망이는 불탔다. 5회말 1점을, 7회말에는 5점을 보태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5회말 1사 후 터커의 2루타와 이창진의 우중간 적시타로 1점을 합작한 뒤 7회말에는 유재신, 이창진, 이명기, 한승택, 김선빈이 차례로 홈을 밟았다.

한편 타선 지원을 톡톡히 받은 양현종은 호투를 펼쳤다. 7이닝을 소화할 동안 2실점 2자책점을 내주는데 그쳤다. 투구 수는 107개. 6탈삼진 7피안타 3볼넷을 기록했다.

첫 회는 삼자범퇴로 끝냈다. 1회초 허경민을 1루수 뜬공, 페르난데스를 삼진, 박건우를 유격수 땅볼로 제압했다. 위기는 중반에만 잠시 있었을 뿐이었다. 이후에도 무난하게 이닝이 흘러갔다. 위기 때마다 삼진과 뜬공, 땅볼로 처리했다. 경기 중반에 들어서 잠시 제구력이 흔들렸지만 대량 실점은 없었다. 5회초 1점을, 7회초 1점을 허용하는데 그쳤다.

한경국기자 hkk42@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