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1(목)광주 5ºC
정치 > 지방자치
‘아특법’ 개정안 정기국회 통과 힘 모은다
입력 : 2019년 10월 23일(수) 16:46


광주시-문체부, 2차 정책협의회
투자진흥지구 확대 방안 등 논의
광주시와 문화체육관광부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운영 일부위탁을 5년 더 연장 운영하는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에 관한 특별법’(이하 ‘아특법’)개정안이 올해 정기국회에서 통과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23일 광주시에 따르면 이날 시청 3층 소회의실에서 문화체육관광부와 ‘제2차 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날 정책협의회는 2021년 연차별 실시계획 수립과 투자진흥지구 확대 지정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광주시와 문체부는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사업의 현안사업과 사업추진을 위한 국비 확보 등을 논의하기 위해 지난 6월13일 정책협의회를 구성하고 첫 회의를 개최한 바 있다.

이날 회의에서 문체부는 ▲국립아시아문화전당 현 운영체계 5년 연장 추진사항 등에 대해 설명했다.

광주시는 아시아문화중심도시조성사업의 실효성 제고를 위한 ▲2021년 연차별 실시계획 수립과 민자유치 활성화 방안 ▲투자진흥지구 권역 확대 지정 방안 ▲2020년도 국회 증액 국비지원 사업 등에 대해 건의했다.

특히 이날 논의된 안건 중 국립아시아문화전당 현 운영체계 5년 연장 추진과 관련해 문화전당의 위상정립과 최소한의 안정적인 운영기반 조성 후에 운영체체 전환을 검토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함께했다.

이를 위해 아특법 개정안이 올해 정기국회에서 통과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김정배 문체부 문화예술정책실장은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정책협의회를 통해 논의된 사항을 우선적으로 추진해 조성사업이 4여년 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5대 문화권 사업 등 문화적 도시환경 조성사업이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병훈 광주시 문화경제부시장은 “문체부와 광주시 간 정책협의회가 구성되면서 2020년 정부예산안에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 특별회계 사업이 올해 805억원보다 285억원 증가한 1천90억원이 확보되는 등 성과를 거뒀다”며 “아시아 공동체 전승문화 활성화 등 내년 정부예산에 반영되지 않은 아특회계 사업들에 대해서도 국회 예산심의 과정에서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대우기자 ksh430@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