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2(화)광주 8ºC
사회 > 사회일반
"광주하고 내가 무슨 상관" 골프장에 나타난 전두환
입력 : 2019년 11월 08일(금) 00:00


JTBC, 강원도서 단독포착
"5·18, 내는 모르는 일"
오는 11일 전씨 재판 예정
알츠하이머를 주장하며 광주법정에서 열리는 재판 출석을 미루고 있는 전두환이 7일 골프를 즐기고 있는 모습이 포착돼 논란이 되고 있다. JTBC 캡쳐
7일 전두환씨가 지인들과 골프장에서 라운딩을 즐기고 있는 모습이 포착, 논란이 되고 있다.

전씨는 5·18민주화운동 당시 광주에서 헬기 사격이 있었다는 고 조비오 신부의 증언이 거짓이라고 주장해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되고도 알츠하이머를 이유로 재판 출석을 차일피일 미루고 상황이다.

JTBC 뉴스룸은 이날 오전 10시50분쯤 전씨가 강원도 홍천의 한 골프장에 도착해 라운딩을 하는 모습을 단독으로 보도했다.

서울 서대문구의원인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 측이 촬영해 JTBC에 제공한 것으로 알려진 영상 속에서 전씨는 자연스럽게 운동을 즐기는 모습이다.

그러다 임 부대표 측이 카메라를 들고 다가가자 일행 중 한 명이 골프채를 찌르는 등 위협적인 행동을 보이도 했다.

전씨는 특히 5·18민주화운동에 관한 질문에 "광주하고 내하고 무슨 상관이 있어? 광주 학살에 대해서 모른다, 나는"이라고 잘라 말했다.

그러면서 발포 명령과 관련해서도 '모르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전씨는 "내가 이 사람아, 내가 이 사람아. 내가 발포 명령을 내릴 위치에도 있지 않은데. 군에서 명령도, 명령권도 없는 사람이 명령을 해?"라고 되묻기까지 했다.

또 1천20억원에 달하는 추징금 미납과 관련해서도 납부 의지가 없음을 피력했다.
지난 3월11일 형사재판을 받기 위해 광주법원에 출석한 전두환씨. 사진=뉴시스 DB


그는 '1천억이 넘는 추징금 아직 검찰에 납부 안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자네(질문자)가 좀 납부해 주라"는 답변을 내놓았다.

한편 전씨에 대한 재판은 오는 11일 오후 2시 광주법원에서 열린다. 이날은 5·18 당시 헬기사격을 목격한 5명에 대한 증인신문이 예정되어 있다.

주현정기자 doit85@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