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6(월)광주 5ºC
사람들 > 사람들
김동찬 광주시의회 의장, 中 낙양시 부시장 초청 간담회
입력 : 2019년 11월 12일(화) 11:43


광주시의회 김동찬 의장은 12일 시의회 청사에서 중국 낙양시 자오후이성 부시장 등 낙양시 인민정부관계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광주시와 낙양시 간 실질적인 교류 활성화를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자오후이성 부시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인공지능과 자동차 산업을 집중 육성하는 있는 광주시와 전기자동차 등 첨단 전자기기산업 육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낙양시가 교류를 더욱 확대해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시의회에서 적극 지원해달라”고 건의했다.

이에 김 의장은 “대한민국 서남부의 중추도시인 광주시와 중국 허난성의 2대 도시인 낙양시는 닮은 점이 참 많은 도시들이다”며 “앞으로 두 도시의 기업, 시민 간의 민간교류가 활발히 이뤄질 수 있도록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중국 허난성 서부에 위치한 낙양시는 9개 왕조의 도읍지로서 중국 7대 고도의 하나로 중국 4대 축제인 낙양 모란축제 등 전통문화와 낙양 하이테크산업개발구로 대표되는 첨단산업이 공존하고 있는 도시다.

시의회와 낙양시 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회는 2013년 10월 양 도시 의회 간 우호 협정을 체결한 이후 7년째 교류를 이어오고 있다.

유대용기자 ydy2132@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