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6(월)광주 5ºC
정치 > 지방자치
광주도시철도2호선 공사구간 버스전용차로 임시 해제
입력 : 2019년 11월 14일(목) 14:34


제한속도·신호체계도 변경
광주시, 교통대책 보완 추진
광주시와 경찰청, 도로교통공단이 도시철도 2호선 착공에 따른 교통혼잡 등을 해소하기 위해 버스전용차로를 임시 해제하는 등 교통대책 보완을 추진한다.

14일 광주시에 따르면 현재 지하철 공사가 진행되고 있는 대남대로(4공구)와 필문대로(5~6공구) 구간은 2~3개 차로가 차단되면서 교통혼잡이 극심하다.

특히 공사 구간별로 버스전용차로가 단절되면서 잦은 차로변경으로 인해 버스전용차로가 제 기능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

이에 따라 광주시는 백운광장에서 두암타운입구 삼거리 구간의 버스전용차로를 공사기간 임시 해제하고 단속을 유예키로 했다. 버스전용차로 해제로 일반차량의 전용차로 진입이 가능해져 교통혼잡과 차량 대기행렬이 다소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꼬리물기, 불법유턴 등으로 교통혼잡이 심각한 5공구 지산사거리 구간은 회전규제 방식과 신호체계를 변경한다.

지산사거리의 조선대에서 동명동 방면 좌회전은 금지하고 지산유원지입구교차로의 동명동 방면 좌회전을 허용하는 신호체계로 조정해 차량 소통을 향상시킬 예정이다.

또 지산사거리와 지산유원지입구교차로에는 모범운전자를 상시 배치해 꼬리물기 등 교통혼잡 요인을 줄여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현재 제한속도가 60㎞/h인 상무중앙로, 대남대로, 필문대로 등 주요 공사구간의 제한속도를 교통안전을 위해 50㎞/h로 하향 조정한다.

박갑수 광주시 교통정책과장은 “유관기관과 지속적으로 협력해 지하철 공사구간의 교통불편을 최소화 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는 지난달 21일 4공구(남광주농협~웨슬레신협앞)를 시작으로 도시철도 2호선 1단계 총 6공구 중 5개 공구에 대한 공사를 시작했다.

김대우기자 ksh430@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