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1(수)광주 5ºC
정치 > 지방자치
광주-나주 혁신도시 택시요금 오른다
입력 : 2019년 11월 17일(일) 14:01


시, 의회에 의견 제출 내년 시행 방침
기본 500원 인상…할증 최대 40%↑
광주와 나주 빛가람혁신도시 간 택시요금이 인상될 전망이다.

17일 광주시의회에 따르면 최근 광주시는 광주∼혁신도시 간 택시요금 조정 의견안을 시의회에 제출했다.

의견안에 따르면 중형택시 기준 기본요금을 현재 2천800원(2㎞ 기준)에서 3천300원으로 인상한다.

거리요금은 145m당 100원에서 134m당 100원으로, 시간요금은 35초당 100원에서 32초당 100원으로 오른다.

할증요금은 심야(0∼4시)에는 20%에서 40%로, 일부 구간은 20%에서 35%로 인상한다.

시는 광주와 혁신도시를 오가는 택시요금이 너무 낮아 손해를 볼 수밖에 없다는 기사들의 민원이 이어짐에 따라 이번 개선안을 마련했다.

시는 기본요금 인상 등 요금 체계를 조정해 현행보다 평균 2천∼3천원 더 받을 수 있도록 요금을 현실화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애초 광주에서 혁신도시로 운행한 후 광주로 돌아올 때 대부분 빈 차로 올 수밖에 없는 거리를 일부 반영, 최종 목적지 미터기 요금의 30%를 가산 징수하도록 했다.

가산금 제도에도 요금이 낮게 책정된다는 불만이 일자 올 1월에는 가산금 제도를 폐지, 현재 요금안을 적용했지만 택시업계는 여전히 불합리하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시는 의회의 의견을 듣고 물가대책위원회에 상정해 요금 조정안을 결정한 뒤 내년 1월부터 새 요금안을 시행할 예정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광주 택시가 송정역이나 버스터미널에서 손님을 태우고 혁신도시에 가면 대부분 빈차로 돌아오기 때문에 요금제도에 대한 택시업계의 불만이 많았다”며 “택시요금을 현실화하면 이용 서비스도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대용기자 ydy2132@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