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6(월)광주 5ºC
정치 > 중앙정치
임종석 전 비서실장, 총선 불출마 선언
입력 : 2019년 11월 17일(일) 16:38


임종석 전 비서실장, 총선 불출마 선언
“제도권 정치 떠나 통일 운동 매진”
여권 내 인적쇄신 기폭제 되나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 초대 대통령 비서실장을 역임한 이후 야인으로 지내면서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내년 총선에서 서울 종로 출마가 거론됐었다.

하지만, 임 전 실장은 17일 “저는 이제 처음 정치를 시작할 때 마음 먹은대로 제도권 정치를 떠나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려 한다”며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제도권 정치를 떠나’란 표현을 두고 일부에서는 정계 은퇴를 선언한 것으로도 해석하고 있다.

임 전 실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앞으로의 시간은 다시 통일 운동에 매진하고 싶다”며 “한반도 평화와 남북의 공동번영, 제겐 꿈이자 소명인 그 일을 이제는 민간 영역에서 펼쳐보려 한다. 서울과 평양을 잇는 많은 신뢰의 다리를 놓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2000년에 만34세의 나이로 16대 국회의원이 됐다. 어느새 20년의 세월이 흘렀다. 환희와 좌절, 그리고 도전으로 버무려진 시간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 중에서도 대선 캠페인부터 비서실장까지 문재인 대통령님과 함께 한 2년 남짓한 시간은 제 인생 최고의 기쁨이고 보람이었다”고 강조했다.

임 전 실장은 “50대 중반의 나이에 새로운 도전을 한다는 게 두렵기도 하다. 잘한 결정인지 걱정도 된다”며 “하지만 두려움을 설레임으로 바꾸며 가장 하고 싶은 일을 향해 뛰어 가겠다”고 덧붙였다.

임 전 실장의 충선 불출마 선언이 더불어민주당 내 중진들과 586세대 의원들의 불출마 선언으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당 내외에서는 여권 인적쇄신의 기폭제로 작용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서울=김현수기자 cr-2002@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