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6(월)광주 5ºC
정치 > 중앙정치
이낙연총리 당 복귀설 속 후임 검증 '윤곽
입력 : 2019년 11월 17일(일) 16:58


진영, 원혜영,김진표 김현미 등 거론
이낙연 국무총리의 여당 복귀설이 확산함과 동시에 청와대가 후임 총리 인선을 위한 검증작업을 본격화하는 모습이다.

17일 여권 고위 관계자들에 따르면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최근 청와대에 검증동의서를 제출했다. 청와대가 후보군을 추리고, 재산 등 주요 항목에 대한 세부적인 검증 작업에 들어간 것으로 분석된다.

진 장관은 현 정부 대표적 ‘탕평 인사’로 이미 주목받은 바 있다. 박근혜 정부 초대 보건복지부 장관을 지낸 그는 2016년 새누리당에서 민주당으로 옮겼고, 올해 4월에는 행안부 장관으로 임명됐다. 인품이 좋다는 평가와 함께 야권 인사들과도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3월 진 장관이 인사청문회를 통과했다는 점도 긍정적 요인이다.

진 장관 외에도 민주당의 원혜영 의원, 김진표 의원, 정세균 전 국회의장, 그리고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등이 하마평에 오르내리고 있다.

원 의원은 총선에 출마하지 않는 쪽으로 마음을 굳힌 것으로 알려졌다. 원 의원은 대야관계도 원만하다는 평가다.

행정고시 출신인 김 의원은 경제부총리와 교육부총리를 지낸 실무형인 데다가 문재인 정부 출범 때 국정기획자문위원장을 맡아 현 정부의 정책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는 점도 장점으로 꼽힌다.

정 전 의장의 경우 국회의장을 한 바 있어 어울리지 않을 뿐 아니라 총선 출마를 염두에 두고 있어 가능성이 크지 않다는 관측이다.

김 장관은 문 대통령과 코드가 잘 맞는다는 등의 이유로 여성 총리 후보로 거론됐으나 3기 신도시 등에 대한 비판 여론이 적지 않은 점이 정권에는 부담이라는 관측이다.

총선 출마를 위한 공직 사퇴 시한은 내년 1월16일이다. 이 총리가 총선에서 역할을 하려면 이 시한을 넘겨서는 안 된다. 때문에 올 연말께 청와대가 ‘총선용 개각’을 할 가능성이 점쳐진다. 다만 패스트트랙 대치정국이 장기화할 경우 ‘청문 리스크’를 최소화하기 위해 해를 넘겨 내년 1월 ‘공직 사퇴시한’까지 최대한 개각을 늦출 수도 있다.

서울=김현수기자 cr-2002@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