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2(목)광주 5ºC
사회 > 사회일반
"지소미아 연장 결사반대" 시국선언
입력 : 2019년 11월 19일(화) 18:29


광주 시민단체 기자회견서
방위비분담금 6배 인상 지적
광주 YMCA, 6·15공동위광주본부등 지역 109개 시민사회단체는 19일 동구 YMCA 무진관에서 ‘주권과 국익 수호 촉구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지소미아 연장을 압박하고 한미방위비분담금 6배 인상을 강요하는 미국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지역시민사회단체가 오는 23일 만료를 앞둔 한일군사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에 대해 연장을 압박하는 미국을 규탄하고 우리 정부를 향해 주권을 수호할 것을 강력 촉구했다.

광주 YMCA, 6·15공동위광주본부등 지역 109개 시민사회단체는 19일 동구 YMCA 무진관에서 ‘주권과 국익 수호 촉구 기자회견’을 갖고 “지소미아 연장을 압박하고 한미방위비분담금 6배 인상을 강요하는 미국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단체는 “오는 23일 0시 종료를 앞둔 지소미아와 관련, 최근 스틸웰 미 국무부 동아태차관보 등 고위 관리들이 우리나라를 방문해 협정의 연장을 압박하고 돌아갔다. 지난 17일 방콕에서 열린 아세안 확대 국방장관회의에서도 미국이 우리와 일본에 지소미아의 연장을 강하게 압박하는 등의 행보를 보이고 있다”며 “미국은 자국의 이익을 위해 지소미아 뿐만 아니라 한미방위비분담금도 현행 수준의 6배 인상을 강요하고 있다. 주한미둔 주둔비용의 다른 이름에 불과한 이 비용을 우리의 혈세로 부담하고 있는 상황 속에서 이를 연간 6조원으로 인상하라는 요구가 강도질과 다를 바가 없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우리 정부는 미국의 이익만을 위한 지소미아 연장 요구와 한미방위비분담금 인상 압박에 대해 당당한 주권국가로서 결단을 촉구해야한다”며 “지금 정부가 해야 할 일은 남북관계를 평화번영의 시대적 흐름에 맞춰가는 것, 북미관계 개선을 지원하면서 남북간 정상선언 등을 실행하면서 신뢰를 확대하는 일이지 지소미아 연장과 주한미군 주둔비용 부담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영주기자 lyj2578@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