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1(수)광주 5ºC
사회 > 사회일반
檢, 민간공원 특례사업 수사 '윗선' 향하나
입력 : 2019년 11월 19일(화) 18:29


이번에 市 정무특보실 압수수색
민간공원 특례사업 관련 3번째
광주 민간공원 2단계 특례사업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광주시청을 또 다시 압수수색했다. 벌써 3번째 압수수색이다.

19일 광주시와 광주지검 등에 따르면 검찰은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광주시 정무특별보좌관실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민간공원 우선협상 대상자 선정 과정에 김이강 정무특보의 개입 여부를 파악하기 위해 압수수색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압수수색에 관한 구체적 내용은 알려지지 않고 있지만 다수의 사무실 컴퓨터에 대해 디지털 포렌식 방법을 통해 연관 자료를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압수수색이 이용섭 시장의 최측근인 김이강 정무특보 사무실을 대상으로 했다는 점에서 검찰 수사가 확대돼 이 시장을 겨냥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흘러나오고 있다. 김 정무 특보는 감사위원회의 특정 감사 과정에 감사위원장에게 관련 전화를 한 사실로 논란이 되기도 했다.

검찰은 앞서 정종제 행정부시장실과 자택, 윤영렬 감사위원장실, 환경생태국, 시의회, 전산부서 등을 비롯해 광주도시공사 사무실도 한 차례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공무상 비밀누설,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이정삼 광산부구청장을 구속한 상태다. 이어 정 부시장과 윤 감사위원장에 대해서도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기각돼 불구속 상태에서 수사를 받고 있다.

이들은 지난 해 민간공원 2단계 특례사업 우선협상대상자 순위가 뒤바뀌는 과정에서 부당하게 업무 지시를 하고 제안심사위원들의 업무를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 부구청장의 구속 마감 시한에 맞춰 정 부시장과 윤 위원장에 대한 영장을 재청구해 함께 기소할지, 이 부구청장을 먼저 기소한 후 부시장 등을 나중에 기소할지에 대한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지검장이 관련 수사로 인해 민간공원 사업에 차질을 빚지 않도록 약속한 상황에서 기소가 늦어질 경우 ‘사업에 악영향을 미쳤다’는 여론이 형성될 수 있어 상당한 압박감과 부담을 느낄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선정태기자 wordflow@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