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0(화)광주 5ºC
정치 > 지방의회
“전남 도로·철도망 핵심기반 확충 시급”
입력 : 2019년 11월 21일(목) 15:22


김기태 도의원, 국비 등 예산 확보 난항
“남해안신성장 관광벨트 성공 위해 필수”
김기태 전남도의원
전남도의 핵심사업인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조성사업 성공을 위해서 도로망과 철도망 등 핵심시설 확충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김기태 도의원(민주당·순천1)은 21일 “전남도가 국토교통부가 수립하고 있는 10년 단위 국가 도로망과 철도망, 5년 단위 고속도로, 국도 및 국지도 건설 계획에 주요 현안을 적극 마련하고 있지만, 여전히 국비 등 예산확보가 쉽지 않다”며 “지금부터 2020년 6월에 열리는 도로·철도 정책심의위원회를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남도가 지금까지 정부에 건의한 사항으로는 ▲완도~고흥 섬 연결 국도 승격 등 17건(523.9㎞) 4조5천522억원 ▲전라선 고속철도(익산~여수) 등 7건 9조7천644억원 ▲평화의 섬 하의도 연결(하의~장산) 등 40건(368.3㎞) 4조2천951억원 등이다.

국토부는 올해 자체 분석·평가를 거쳐 내년 6월 도로·철도 정책심의위원회에 이어 내년 말께 기획재정부와 협의·확정 후 고시할 예정이다.

김 의원은 오는 27일 여수 경도 연륙교 예비타당성조사 결과 발표를 앞둔 가운데 전남 관광산업의 획기적 전환을 위해서 반드시 예타통과가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이다.

그는 “여수 경도해양단지 조성사업은 전남지역 섬을 세계적 휴양지로 개발하는 대규모 해양복합 관광사업”이라며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구축 등 전남 관광산업 도약에 획기적인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정부의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고 예타 통과를 촉구했다.

김 의원은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조성사업은 전남의 미래비전인 ‘청정 전남 블루 이코노미’의 핵심 프로젝트인 만큼 전남도의회 차원에서도 사업타당성과 국토균형발전의 가치에 대해 정부에 적극 건의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도철원기자 repo333@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