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5(일)광주 5ºC
사회 > 사회일반
노동자상 추진 대학생 서포터즈- “강제징용 배상 판결 제자리…시민들 구심점 필요”
입력 : 2019년 12월 02일(월) 18:40


"강제징용 역사인식 절실하지만
교육 앞서 상징 매개체조차 없어
민간 주도 피해자 명예회복 목표"
조성진(24·전남대 경제학부)씨가 강제징용 피해 노동자상 건립 추진 배경을 설명하고 있다.
“뼈 아픈 역사를 기억하기 위한 상징물 하나 없다는 것이 안타까웠습니다. 노동자상(像)은 슬픈 근현대 한국의 역사를 담아내는 동시에 강제징용 사실을 기억하고 일본의 사과를 촉구하는 시민들의 염원이 담긴 구심점이 될 것입니다.”

대법원의 미쓰비시 강제징용 배상 판결이 1년을 맞아 지역 대학생들이 징용 피해 역사를 기억할 수 있는 기념물 건립에 앞장섰다.

전남대학교 경제학부에 재학중인 조성진(24)씨를 비롯해 지역 대학생들이 모여 꾸려진 ‘일제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 대학생 서포터즈’(이하 서포터즈)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조 씨는 “많은 광주 시민들이 강제징용과 관련해 일본의 사죄가 이뤄지지 않는데 의견을 공감하고 있지만, 정작 지역 내의 목소리를 한곳에 담을 수 있는 매개체는 없었다”며 “강제징용 피해 노동자상의 건립 추진을 통해 일본의 진심어린 사죄와 배상을 염원하는 시민들의 목소리가 전해질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포터즈는 지역 역사동아리에서 활동 중이던 조 씨를 비롯한 10여명의 학생들이 주축이 돼 지난 9월 초 결성됐다. 이들은 일본의 경제보복과 이에 대항한 한일군사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촉구 여론을 보고 노동자상 건립을 추진하게 됐다.

조 씨는 “매듭지어지지 않은 강제징용의 문제가 경제보복과 지소미아 종료 촉구까지 번지는 과정을 목격하면서 역사문제 인식 확산과 교육을 위한 무언가가 필요하다는 생각을 했다”며 “이에 최근 부산 등지에 세워진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보고 영감을 받아 행동에 옮기기로 결심했다”고 말했다.

서포터즈는 곧 각 대학 SNS 등지에 가입 권유글을 게시하기 시작했다. 전남대생을 비롯해 조선대, 호남대, 광주여대 등에서 뜻을 함께하고자 하는 대학생들이 모인 서포터즈는 현재까지 총 15명이 뜻을 함께 하고 있다.

이들은 민간 주도의 노동자상 건립을 추진 중이다. 시민들의 목소리를 담아내 우리 정부와 일본 정부의 태도 변화를 촉구한다는 방침이다.
지역 대학생들이 주축이 돼 일본 강제징용 피해자들을 기리는 노동자상을 건립하기 위한 움직임이 분주하다. ‘일제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 대학생 서포터즈’ 소속 조성진(24·전남대 경제학부·사진 오른쪽)씨와 신규식(20·전대 문화인류고고학과)씨의 모습.


조 씨는 “강제징용 문제에서 비롯된 시민들의 지소미아 파기 여론에 대해 우리 정부는 조건부 연장이라는 결론을 내며 실망을 안겼다. 여기에 문희상 국무의장은 ‘1+1+α’안(문희상 안)을 발표하면서 피해자들의 인격과 존엄을 돈으로 무마하려는 얼토당토 않은 제안을 하고 있다”며 “강제징용 문제 해결에 미온적이었던 양국 정부의 태도 변화를 이끌어내는데는 시민 중심의 움직임이 절실하다. 노동자상으로 우리 정부에 보다 자주적인 문제해결 의지를 고취시키고, 이를 통한 일본 정부의 사죄 움직임이 가시화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서포터즈는 노동자상의 완공을 위해 ‘노동자상 건립 추진위원회’(가칭)를 만들고 오는 19일 공식 발족식을 가질 예정이다. 이후 노동자상 건립을 위한 현실적 재정 마련 방안들을 세우고 실천에 옮길 방침이다. 조 씨는 “노동자상이 강제징용 사죄와 배상을 촉구하는 사회의 목소리를 담아낼 수 있는 매개체가, 민간이 주도하는 피해자들의 명예회복 기폭제가 되길 바란다”고 희망했다.

이영주기자 lyj2578@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