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8(화)광주 5ºC
정치 > 지방자치
광주선관위, ‘보좌관 급여 착복’광주시의원 조사 나서
입력 : 2019년 12월 06일(금) 12:31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적용 여부 검토
광주시의회 전경.
광주시의회 나현 의원(민주당·비례)의 보좌관 급여 착복에 대해 광주시선관위가 조사에 나섰다.

광주시선거관위위원회는 6일 광주시의회에서 의원 공통운영비 계좌 사용 내역서를 임의 제출받아 확보했다.

나 의원은 광주시의원들이 매달 80만원씩 납부하고 있는 공통운영비를 11개월 동안 자신의 보좌관에게 대납하게 한 것으로 드러났다.

시선관위는 나 의원이 행위가 정치자금법 위반이 아닌지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보좌관의 급여를 반납 받아 지역구 사무실 운영비 등으로 사용한 자유한국당 황영철 국회의원은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지난 10월 대법원에서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확정받아 의원직을 상실했다.

2015년 12월 유급보좌관제를 도입한 광주시의회가 운영중인 보좌관은 21명이다.

14명은 시간선택제 공무원으로 채용해 시예산으로 급여를 지급하고 있으며 나머지 7명은 민간인 신분으로 시의원들이 매월 80만원씩 추렴해 급여를 주고 있다.

도철원기자 repo333@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