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9(일)광주 5ºC
정치 > 지방자치
“광주만의차별화된 AI 비즈니스 모델 만들어야”
입력 : 2019년 12월 12일(목) 14:12


인공지능 중심도시 전략 구체화
추진위 정책워크숍 발전방안 모색
실행전략 수립 6개 분과위 구성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인공지능 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광주시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다.

12일 광주시에 따르면 11일부터 이틀간 부여 롯데리조트에서 이용섭 시장을 비롯한 추진위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인공지능 중심도시 광주 만들기 추진위원회 정책워크숍’을 개최하고 전략 구체화에 나섰다.

이번 워크숍은 인공지능과 관련한 다양한 정책을 되짚어 보고 향후 발전방안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문승일 서울대 교수는 ‘AI중심도시 광주, 어떻게 만들어야 하나’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광주 인공지능사업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많은 유관 기업들이 참여해야 하지만 수도권과의 접근성이 떨어져 우수한 인재가 모여들기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면서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광주에서만 가능한 차별화된 AI 비즈니스 모델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에너지, 헬스케어, 자동차, 문화컨텐츠 등의 분야에서 광주가 수익성 높은 모델을 제공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현영석 한남대 명예교수는 ‘AI자동차산업 육성 광주글로벌모터스 성공전략’이라는 발제를 통해 “인공지능 기술을 자동차의 제품·부품, 생산, 운행에 어떻게 접목시키고 사업화 하느냐가 광주가 인공지능 중심도시로 발전하는데 관건이다”며 “기아차 광주공장의 생산 확대는 물론 새로 출범하는 광주글로벌모터스의 성공이 필수적이다”고 밝혔다.

이번 워크숍에서는 현영석 한남대학교 명예교수, 안재홍 한국과학기술원 문화기술대학원 교수, 최은수 MBN 보도국 부국장, 송창영 한국재난안전기술 이사장 등 4명이 추진위원회 위원으로 추가 위촉됐다.

또 인공지능 중심도시 광주 만들기 사업의 분야별 세부 실행전략 수립을 위해 6개 분과위원회(인재양성·자동차·에너지·헬스케어·문화콘텐츠·데이터센터)를 구성하고 광주시민들의 인공지능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해 시민협의체 구성도 추진키로 했다.

이 시장은 “올 한해 미국 실리콘밸리 방문, 경기도와 업무협약, 대한민국 AI클러스터 포럼 개최, 인공지능사관학교 MOU 체결 등 기반 구축을 위해 쉼 없이 달려왔다”면서 “이를 바탕으로 내년에는 인공지능 클러스터 조성사업을 본격화하고 특히 내년 2월부터는 과학기술정통부와 함께 실무지원기구인 ‘인공지능 산업융합 사업단’을 설립해 운영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김대우기자 ksh430@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