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3(일)광주 5ºC
지역 > 광주시청
광주 수완동, ‘제1호 안전마을’ 됐다
입력 : 2020년 01월 21일(화) 16:34


안전시설 사업비 1천만원 시상
광주 수완동이 ‘제1호 안전마을’로 선정됐다.

광주시는 21일 광산구 수완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제1호 안전마을’ 인증 명판 제막식을 개최했다. 안전인증서와 안전시설사업비 1천만원도 시상했다.

광주시는 안전에 대한 시민의 자발적인 참여 동기를 부여하고 안전의식 확산을 위해 지난해 처음으로 안전마을·안전학교·안전기업 선정을 추진해왔다.

특히 지난해 2월부터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해 5차례 회의와 현지조사, 전문가 컨설팅을 실시하며 평가지표 등을 마련했다. 11월에는 공모를 실시해 안전마을, 안전학교, 안전기업 등 3곳을 최종 확정했다.

‘안전마을’로는 광산구 수완동이, ‘안전학교’는 광주서초등학교가, ‘안전기업’으로는 ㈜디에이치글로벌이 각각 선정됐다.

‘제1호 안전마을’로 선정된 광산구 수완동은 안전인프라 구축, 안전문화 확산, 기타 특수시책 등 3개 분야 활동결과에서 최고점을 획득했다.

특히 자생단체인 ‘수완동 시민안전점검단’을 발족해 점검단 전원이 안전자격증을 취득하는 등 전문성을 강화하고 지역공동체 안전문화 활성화에 기여한 점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

또 교통사고 빅데이터 분석으로 사고 위험지역을 도출, 위험순위별로 ‘노란발자국’ 설치해 통학로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에 기여한 어린이 안전 프로젝트도 좋은 평가를 얻었다.

광주시는 매년 안전마을, 안전학교, 안전기업을 선정해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각 분야별 안전인증 명판 제막식을 열어 시민 안전의식 확산에 나설 계획이다.

김대우기자 ksh430@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