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9(수)광주 5ºC
정치 > 중앙정치
전세계 우한폐렴 비상 - 자국민 대피 최선
입력 : 2020년 01월 27일(월) 14:45


우리 정부 뿐 아니라 미국·프랑스·일본 등이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사태의 발원지인 중국 우한으로부터 자국민들을 본국으로 데려오기 위한 계획을 구체화하고 나섰다.

27일 외교부에 따르면 한국 정부는 우한에 살고 있는 교민 대피 방안을 놓고 중국 정부 등과 협의 중이다. 우한 주재 총영사관은 전세기를 통한 수송을 제1방안으로 고려하고 있으며, 불가능할 경우 전세버스 대절 등 차안을 추진할 방침이다.

앞서 정부는 지난 24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관계장관회의에서 이같은 방안을 논의했으며, 관계 부처 간 협의 등을 거쳐 전세기 투입 여부 및 일정을 결정할 방침이다.

주우한 총영사관은 전세기 귀국 추진을 위한 수요 조사에 나섰다. 현재 우한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은 500~600여명으로, 이중 400명가량이 귀국 신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중 감염증 확진자나 의심환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미 국무부는 주우한 미국 영사관 직원에게 철수 명령을 내렸으며, 자국민 대피를 위해 전용기를 준비 중이다. 영사관은 현재 폐쇄한 상태다. 또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난 26일 항공 좌석이 여유가 있을 경우 미국인이 아니어도 우한발 항공편 탑승이 가능하다고 보도했으나 CNN은 정통한 당국자를 인용, 미국인과 결혼을 했거나 친척인 경우로 제한될 것이라고 전했다. 우한에는 1천여명의 미국인들이 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에서는 우한 폐렴 확진자가 5명 보고됐다.

AP통신에 따르면, 프랑스 정부는 26일(현지 시각) 우한 내에 있는 자국민 수백명을 전세기 편으로 귀국시킬 계획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귀국조치는 이번 주중 이뤄질 에정이다. 프랑스로 귀국한 사람들은 14일간 격리된 시설에 머물면서 검사를 받아야 한다. 프랑스에서 우한 폐렴 확진 환자는 26일 현재 3명으로 보고됐다.

27일 NHK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우한에 살고 있는 자국민 430여명을 이르면 28일 전세기 편으로 귀국시키는 계획을 추진 중이다. 영국과 러시아도 자국민 대피를 위해 중국 당국과 상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유대용기자 ydy2132@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