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6(수)광주 5ºC
오피니언 > 사설
[사설] ‘우한 폐렴’,국내 검역·관리 시스템 문제있는가
입력 : 2020년 01월 27일(월) 18:00


국내에서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4번째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불안감이 커져가고 있다. 첫 발생국가인 중국에서는 확진자가 2천7백여명을 넘어서고 사망자만 80명에 이르렀다. 중국 이외의 확진자들은 홍콩과 마카오를 비롯해 태국, 일본, 미국, 베트남, 프랑스와 호주, 캐나다 등 전세계적으로 확산 추세다.

상황이 이런 가운데 국내 확진자가 공항에서 격리되지 않은 채 입국해 지역사회를 돌아다닌 것으로 확인됐다. 이 때문에 정부와 질병관리본부(질본) 등이 강조한 강력한 대응 체제 구축과 달리 검역과 관리 시스템에 구멍이 뚫린 것 아니냐는 우려감이 일고 있다.

국내 네번째 확진자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를 방문했다가 지난 20일 귀국했다. 그러나 국내 입국 과정에서 검역시스템에 확인되지 않았다가 지난 27일 감염증상으로 확진 판정을 받아 격리되기까지 6일이 걸렸다.

그런가 하면 우한시에서 거주하다가 20일 일시 귀국했던 세번째 확진자는 별다른 증상이 없어 격리되거나 능동감시 대상자로 분류되지 않았다. 이틀 뒤인 22일부터 열감, 오한 등 몸살기를 느껴 해열제를 복용하며 증상이 다소 호전되는 듯했으나 25일 간헐적 기침과 가래증상이 발생해 이날 오전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1339로 신고했다. 신고 당일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으로 격리 후 검사 결과 26일 확진으로 판명됐다.

해당 확진자는 이 기간동안 70여명이 넘는 사람들과 직·간접 접촉 했던 것으로 추정된다. 질본 측은 확진 판정까지의 과정에서 환자의 상태와 입국 후 활동 및 접촉자 수 파악에 나서고 있다고 했다. 그리고 자세한 내용은 심층 역학 조사 등 결과가 나오는데로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공항 검역 시스템을 더욱 강화해 입국 단계에서부터 감염 여부를 정확히 가려 더 이상의 유입을 차단하는 방안이 요구된다. 바이러스 잠복기를 감안하면 이들 접촉자 가운데 추가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이들에 대한 정밀 추적, 유증상자 전수 조사 등 대응을 강화해야 한다. 시민들도 과도한 불안을 자제하면서 마스크 착용이나 귀가 후 손씻기 등 개인 위생을 철저히 할 필요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