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1(월)
현재기온 22.1°c대기 좋음풍속 1m/s습도 50%

이용섭 시장 "시도 행정통합 어떠한 정치적 계산 없다"

입력 2020.09.15. 10:36 수정 2020.09.15. 10:43
평소 소신 밝힌 것 즉흥제안 아냐
통합없인 낙후·인구감소 극복 못해
기본구상·연구용역 등 실무준비 당부

이용섭 광주시장이 최근 화두로 던진 광주·전남 행정통합과 관련해 "이 제안은 즉흥적인 것도 아니고 어떠한 정치적 계산도 없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15일 오전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지난 10일 공공기관 이전 정책토론회 축사에서 제안한 시도 행정통합은 광주전남 상생과 동반성장, 다음세대에게 풍요로운 미래를 물려주기 위해 더 늦기 전에 논의가 시작돼야 한다는 평소 소신을 얘기한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시장은 "시도 행정통합 제안에 대해 전남도가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통해 찬성 입장을 밝히고 2차례 무산 사례를 교훈삼아 시도민과 시민사회단체, 시도의회 등 광범위한 공감대 형성과 의견수렴이 필요하다는 견해에 대해서도 전적으로 동의한다"면서 "깊은 공감대 속에 통합논의가 폭넓고 깊이있게 진전될 수 있도록 적극 뒷받침하고 통합 당위성과 방향 등에 대한 생산적인 토론과 내부 의견수렴이 활발하게 진행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이 시점에 통합을 제기하느냐는 의견이 있는데 시도 통합은 국가균형발전과 도시경쟁력 재고 두 마리 토끼 잡을 수 있는 최고의 전략이다"며 "통합을 하지 않고 146만명, 186만명의 소규모 자치단체로는 수도권 블랙홀을 막아낼 수 없고 낙후와 인구소멸 문제도 극복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지방자치단체의 초광역화나 메가시티는 세계적인 추세다"며 "광주전남보다 인구가 많은 대구(243만명)과 경북(266만명)은 이미 2022년 출범을 목표로 본격적인 행정통합 논의가 진행중이고 부산과 울산, 경남을 하나로 묶는 메가시티 논의도 현실화되는가 하면 대전 역시 세종시와 통합을 거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시장은 "광주와 전남은 천년을 함께해온 공동운명체로 따로 가면 경쟁력을 확보하기 어렵고 매 사안마다 각자도생하고 치열하게 경쟁할 경우 공멸뿐이다"면서 "행정통합은 광주시와 전남도의 행정조직이 하나로 합쳐진다는 물리적 의미를 넘어 한 뿌리인 광주전남 시도민의 사회, 정서적 결합을 가져와 그 효과는 매우 다양하고 광범위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 시장은 "온전한 통합에 이르기까지는 시도민 의견수렴, 시도의회와 정치권, 시민사회단체와의 공감대 형성, 주민투표, 지방자치법 개정 등 가야할 길이 멀지만 더 이상 늦출 수 없는 시대적 과제다"며 "지역의 미래와 상생발전을 위해 전남도 및 시의회 등과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하면서 통합 기본구상, 연구용역, 향후 계획 등 필요한 실무준비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김대우기자 ksh43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