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의날2021.04.20(화)
현재기온 5.7°c대기 보통풍속 0.1m/s습도 91%

'코로나 최대 고비' 광주시 "연휴에는 직계가족만 집에서"

입력 2021.02.09. 11:32 수정 2021.02.09. 18:25
광주시 코로나 방역·생활안정대책
‘만남 최소’·‘외출 자제’ 범시민운동
종교·문화 등 방역 준수 집중 점검
노인·장애인·저소득亞 등 지원도
9일 오전 광주시 서구 광천터미널에서 광주 서구청 직원들이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열화상 카메라로 광주에 도착하는 승객들을 대상으로 발열 증상자를 확인하고 있다. 임정옥기자 joi5605@srb.co.kr

광주시가 이번 설 연휴를 코로나19 확산과 주춤을 가르는 최대 고비로 판단하고 특별 감염병 방역 및 생활안정대책을 추진한다. 특히 '직계가족만 집에서', '외부인 접촉 최소', '외출 자제' 등을 중심으로 한 범시민운동도 전개하기로 했다.

▲광주시, 빈틈없는 방역체계 유지

9일 광주시는 시민들이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고 건강한 설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설 특별방역 및 시민생활안정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코로나 확산세 안정을 위한 총력, 재유행 대비 등 현안 중심으로 마련됐다.

우선 시민들에게 '연휴 동안 직계가족만 집에서 보내기', '외부인 접촉 및 외출 자제'등을 중심으로 한 생활방역 실천 분위기를 당부하고 있다.

종교·문화시설 및 각종 사업장 등 3만8천여 곳을 대상으로 방역수칙 준수 여부도 집중 점검한다.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성묘·봉안시설 ▲다중이용 교통시설 ▲전통시장, 대규모 점포 등 유통매장 등에 대한 특별 방역대책을 수립, 철저한 방역 관리에도 나선다.

연휴기간 빈틈없는 방역체계 유지를 위해 '코로나19 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을 운영하고, 각종 상황에 대비키로 했다. 해외입국자 관련 시스템도 정상운영된다.

일부 수칙 준수에 느슨해 질 수 있는 자가격리자 특별관리를 위해 긴급대응반도 구성한다. 성묘 등 원거리 무단이탈 대비 이송체계 구축, 불시점검 실시 등 평소보다 강화된 관리체계를 운영한다.

또 광주시청과 5개 보건소, 주요 병원 등 13개 선별진료소 운영 점검, 감염병 전담병원 및 경증환자 생활치료센터도 정상 운영, 코로나19의 신속한 진단검사와 치료체계를 유지한다고 밝혔다.

연휴동안 소외되는 시민들이 없도록 복지사각지대 비수급 위기가정 집중 발굴을 통한 지원, 취약노인·장애인·저소득 아동의 누수없는 돌봄서비스 제공 등 소외이웃 지원 대책과 온누리상품권 구매, 전통시장 이용 캠페인 등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와 가격표시제 및 원산지 표시 실태 지도·단속도 실시한다. 근로자 체불임금 해소 등도 추진해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 민생현장을 살핀다는 계획이다.

김일융 광주시 자치행정국장은 "시민들의 건강한 연휴와 민생안정을 위해 각 분야별로 설 대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시민 여러분도 나와 내 가족을 지키는 안전한 연휴가 될 수 있도록 이동과 만남을 최소화하는 등 방역관리에 적극 협조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주현정기자 doit85@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