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의날2021.04.20(화)
현재기온 5.7°c대기 보통풍속 0.1m/s습도 91%

광주시, 학자금 대출 연체금 100만원 지원한다

입력 2021.02.14. 14:26 수정 2021.02.14. 17:07
청년 신용회복 목표… 분할 상환약정 체결 시 혜택

광주시가 학자금대출 장기연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청년들의 신용회복을 위한 사업에 착수한다.

한국장학재단의 채무 분할 상환약정 체결을 선택할 경우 채무액의 5%, 최대 100만원을 지원하는가 하면 1대1 재무상담서비스 등도 제공한다.

14일 광주시는 11월까지 '학자금대출 신용유의자 신용회복 지원 사업' 신청을 접수한다고 밝혔다. 광주에 거주하는 만19세부터 39세까지 청년 중 한국장학재단에서 대출받은 학자금 상환을 6개월 이상 연체해 신용카드 이용 등 각종 금융생활에 제약을 받고 있는 경우 참여할 수 있다.

광주시는 참가자에게 1대1 재무상담서비스를 제공하고, 상담 후 한국장학재단과 채무 분할 상환약정 체결을 선택한 경우 채무액의 5%(100만원 이내)를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한국장학재단은 해당 청년의 신용도판단정보(연체정보) 해지, 연체이자 전액 감면과 함께 재산 압류 등 법적조치를 유예하는 혜택을 제공해 채무로 인한 경제적 제약을 덜어준다.

지난해 광주, 서울, 대전 등 8개 특·광역시는 코로나19와 경기침체가 지속되면서 학자금대출 장기연체자가 늘어남에 따라 신용회복 지원사업을 실시했다.

특히, 광주시는 청년들의 연체금 상환과 각자 상황에 적합한 신용회복 방법을 선택해 보다 안정적인 경제기반을 만들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지난해 한국장학재단과 업무협약을 하고 총 55명의 장기연체 청년의 신용회복을 지원했다.

이 사업은 올해 11월말까지 신청을 받아 예산 범위 내에서 지원할 예정이다. 참여를 희망하는 청년은 시 홈페이지 고시공고를 참고해 시 청년정책관실에 이메일, 팩스, 우편으로 신청하면 된다.

김영선 광주시 청년정책관은 "학자금대출 연체 문제는 취업난과 맞물려 불법대출, 신용불량, 그로 인한 경제적‧심리적 위축으로 이어지며 청년빈곤의 시작점이 된다는 점에서 사회구조적인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며 "이번 사업이 청년들이 부채의 악순환을 끊고 지역사회 구성원으로서 당당히 자립할 수 있는 시작점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주현정기자 doit85@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