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0(금)
현재기온 22.8°c대기 매우나쁨풍속 0.8m/s습도 98%

대한모체태아의학회, 韓·灣·日 심포지엄서 큰 호응

입력 2019.12.04. 15:32
한국팀 7개 연재발표…참석자 관심 집중
전남대병원 김태영 전임의 임상경험 발표

전남대학교병원 산부인과 김윤하(사진) 교수가 회장인 대한모체태아의학회가 국제심포지엄에서 수준 높은 연재 발표로 큰 호응을 얻었다.

대한모체태아의학회는 지난 1일 대만 까오슝에서 열린 제9차 대만-일본-한국 모체태아의학 심포지엄에서 김윤하 회장을 비롯한 교수·전임의·전공의 등 20여명이 한국대표로 참석한 가운데 고위험 임산부와 태아 진료에 대해 열띤 토론을 펼쳤다고 4일 밝혔다.

대만-일본-한국 모체태아의학 심포지엄은 세 국가를 비롯한 아시아 모체태아의학 전문가 200여명이 참석해 최신 지견을 나누고 의료정보를 교류하는 아시아권의 대표적 전문학술대회로 자리잡아 가고 있다.

이번 심포지엄에서 대한모체태아의학회는 김 회장을 비롯한 4명의 교수가 구연발표 좌장을 맡았으며, 중점 주제 1개와 일반연재 6개를 발표했다.

특히 전남대병원 산부인과 김태영 전임의는 전남대병원서 경험한 임상연구 ‘조기분만 진통 임신부에서 양수 내 감염을 의미하는 슬러지 크기에 따른 항생제치료의 효과’를 발표해 참석자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김 전임의의 발표 내용은 양수 내 슬러지 크기변화에 따른 임신 결과 예측, 환자와 보호자에게 객관적인 상담 자료로 활용 등 향후 조기분만 치료에 새로운 방향을 제시했다.

김 회장은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대한모체태아의학회가 아시아권의 중심학회로 부상하는 발판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활발한 국제학회 활동을 펼쳐 대한모체태아의학회의 세계적 경쟁력을 더욱 강화시켜가겠다”고 밝혔다.

선정태기자 wordflow@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