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1(화)
현재기온 6.6°c대기 좋음풍속 3m/s습도 30%

조선대병원 김현국, 국내 낮은 코로나 사망률 연구

입력 2020.11.12. 17:25 수정 2020.11.12. 17:25
김현국 조선대학교병원 순환기내과 교수

조선대학교병원 순환기내과 김현국 교수팀이 심혈관질환을 치료하기 위해 항혈전제 전략을 사용 시 한국을 비롯한 동아시아 환자에서 보다 특화된 전략이 필요하다는 내용이 담긴 합의문을 국제학술지 'Thrombosis and Haemostasis'에 최근 개정 발표했다.

김 교수 연구팀은 대규모 임상연구를 통해 그간 한국인 급성관동맥증후군 환자에서 표준용량의 프라수그렐 및 티카그렐러 사용은 출혈 위험을 높일 수 있어 주의해야한다는 권고를 구체화 시켰다.

또 동아시아인을 대상으로 한 경구 항응고제 치료(NOAC 포함) 전략 필요성을 처음 제시한 것은 물론 같은 항응고 효과에서 동아시아인은 서구인에 비해 뇌출혈을 포함한 위중한 출혈이 많다는 사실도 밝혀냈다. 이와 함께 NOAC 약제 복용 후 약물 농도에도 인종간 차이가 있어 특화된 용량 선택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무엇보다 코로나19 감염병을 포함한 '혈전-염증 질환'에 대한 최신 지견과 전망에 대해서도 소개했다. 코로나19 사망의 주요 원인으로 제시된 혈전증(폐포내 혈전증, 폐색전증, 심부정맥혈전증 및 뇌졸증)의 경우 이전 관찰 결과 다른 인종에 비해 동아시아인에서 심부정맥혈전증 발생 빈도가 가장 낮았는데 이를 통해 동아시아인의 낮은 응고-염증 성향을 제시 한 것이다. 김 교수는 이런 성향이 코로나19 사망률에도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김현국 교수는 "8년 전에 간단한 임상적 관찰로부터 시작한 동아시아인 패러독스가 점차 많은 전문가가 믿을 수 있는 임상 자료가 쌓이면서 그 개념 또한 점차 넓어지고 있다. 처음에는 항혈소판제에 대한 관심으로부터 시작된 개념이 항응고제 치료에도 적용될 수 있음을 확신한다"고 말했다. 주현정기자 doit85@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