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9(일)
현재기온 0°c대기 좋음풍속 0m/s습도 0%

[교단칼럼] 대한민국에서 어른 되기와 교육

@정유하 나산실용예술중학교 교장 입력 2020.10.26. 17:37 수정 2020.10.26. 18:52

며칠 전 핀란드의 총리 산나 마린(35)이 클리비지 룩의 모습으로 잡지 트렌디의 10월 표지모델로 등장하여 화제가 되었다. 두 가지 의견이 맞섰는데 '정치인으로서 신뢰를 떨어뜨린다'와 '가부장적인 사회문화를 타파하는 용기 있는 여성의 행동이다'라는 것이었다. 그런데 나는 산나 마린의 옷차림보다는 그녀의 나이와 핀란드의 청년을 향한 국민의 신뢰에 대하여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되었다. 미혼의 산나 마린은 34세의 나이에 총리가 되었다. 우리나라에서도 30대의 미혼청년이 총리가 될 수 있을까? 지금의 정서에서는 불가능한 것 같다.

교육은 크게 가정, 학교, 사회에서 이루어지고 있다. 그런데 가정에서부터 우리는 아이들이 어른이 되는 것을 방해를 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너는 아무것도 하지 말고 공부만 해라. 나머지는 대학가서 해라'를 통해서 아이들은 가정과 사회에 대한 어떤 의무와 책임감 없이 대학진학만 생각하고 자란다. 대학진학 후에도 부모는 다시 '아무것도 하지 말고 취업준비만 해라'로 또 한번 무책임을 강요하고 어른이 될 기회를 박탈한다. 어떤 강연에서 외국어고등학교를 거쳐 하버드대학을 졸업한 청년이 '엄마, 이제 나 뭐해?'라고 물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과장일 수도 있지만 우리가 아이들에게 자신의 길을 고민할 시간도, 여유도 주지 않고 부모의 꿈을 실현시켜주는 아바타로 키우고 있어서 이런 부작용이 생길 수도 있는 것이다. 물론 매우 창의적이고 독립적인 청년들이 놀라운 기술을 개발하고 창업하는 모습도 보고 있다. 또 어려운 환경에서 자신의 길을 개척하며 살고 있는 청년들도 있다. 기특하고 자랑스럽다. 하지만 여기서 하고자 하는 말은 일반적으로 우리 기성세대가 아이들을 책임감 있는 청년으로 키우고 있는가, 그래서 어른으로서 신뢰하고 그렇게 대접하고 있느냐는 것이다.

되돌아보면 1960년 4·19혁명 때, 나라를 바로잡겠다고 거리로 뛰어나간 수많은 고등학생과 청년들이 있었고, 온 가족을 책임지던 국제시장의 '덕수'들이 있었다. 한때는 김영삼, 김대중처럼 26세에 선출된 국회의원도 있었고, 각광을 받던 30대의 정치인들이 있었던 시기가 있었다. 70, 80년대 민주주의를 수호하려는 청년들이 있었으며, 농촌과 노동자들을 살리겠다고 대학생이라는 기득권을 포기하고 농촌과 노동운동에 투신하던 청년들이 있었다. 그래서 덕분에 세상은 더 좋아진 것 같은데 우리나라의 지도자들은 계속 나이를 먹어가고 있고 청년들은 생기를 잃고 취업도, 결혼도, 출산도 포기한 채 나라가 늙어가고 있다.

올해 4월 총선에서 세대교체를 외치며 2030의 청년들을 내세우기도 했지만 3.4%의 공천신청에 그치고 말았다. 과거 민주화, 세계화, 산업화의 주역들이 기득권을 내려놓지 못하는 것일까, 아니면 청년들이 변변치 못해 할 수 없이 나라의 짐을 떠안고 있는 것일까?

감사하게도 우리 교육부의 교육방향은 책임감 있는 '민주시민 육성'이다. 그러나 지난 4·15 국회의원 선거 때, 만 18세의 청소년들이 '너는 다른 것은 신경 쓰지 말고 공부만 해'의 분위기, 명문대학교에 몇 명을 합격 시켰는지가 고등학교의 평가지표가 되는 환경에서 자신이 지지하는 정치인에게 소중한 표를 적절하게 행사했을지는 의문이다.

우리도 가정과 학교, 사회에서 산나 마린과 같은 34세의 청년에게 기꺼이 나라의 살림을 맡길만한 성숙한 어른으로 기대하며 교육해야하지 않을까? 아무리 생각해도 기성세대의 잘못된 가치와 교육관으로 아이들에게 어른이 될 기회를 박탈하고, 그 결과 후세대에 대한 신뢰가 없는 나머지 세대교체가 막혀있는 듯하다. 이제는 제발 아이들을 어른으로 키우고 그들이 세상을 자신들의 살만한 세상으로 만들 기회를 주어보자. 사실은 아이들이 정말 똑똑하다. 정유하 나산실용예술중학교 교장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