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6(월)
현재기온 0°c대기 매우나쁨풍속 0m/s습도 0%

'꽃게보다 싼 대게' 이마트 할인 행사

입력 2020.05.28. 14:45 수정 2020.05.28. 14:50
소비부진 등으로 가격 역전
1인당 2마리까지 한정 판매

꽃게보다 싼 대게가 나왔다. 꽃게 가격의 지속 상승과 코로나에 따른 중국 수요 감소, 내수 부진에 의한 대게 가격 하락으로 꽃게와 대게의 가격 역전 현상이 발생했다.

이마트는 29일부터 31일까지 3일간 러시아산 활대게 40톤, 3만6천여 마리를 정상가 대비 30%정도 저렴한 100g에 3천780원에 판매한다. 보통 한 마리에 1kg~1.1kg 정도인 점을 감안하면 마리에 4만원 안팎으로 예상된다.

행사 물량은 3일간 나눠서 입점되며, 보다 많은 고객이 저렴한 가격에 대게를 즐길 수 있도록 1인당 2마리 한정 판매한다. 물량이 소진되면 행사는 조기 종료된다.

지난 4월 러시아산 활대게 30톤을 100g당 3천800원에 판매해 4일 만에 완판시킨 이마트는 이번엔 행사 물량을 더 늘렸다.

지난 2019년 1년간 이마트가 판매한 활대게는 총 25톤으로 이미 4월 행사 때 1년치 물량 이상을 판해했으며, 이번에 또다시 40톤을 추가로 준비했다.

5월 2주차 킹크랩, 꽃게, 랍스터, 대게 등 4대 갑각류의 3년간 시세를 비교해보면 지난 2018년 대게 1kg은 3만3천원으로 킹크랩 다음으로 비싼 갑각류였다.

그러나 꽃게는 치어방류사업 축소와 중국 일부 선단의 불법 조업으로 어획량이 감소해 지난 2018년부터 대게와의 가격 역전 현상이 발생했고, 2019년부터 그 격차가 더 벌어진 뒤 올해는 4대 갑각류 중 대게가 가장 저렴해졌다.

실제로 5월 2주차 노량진 수산시장 활 암꽃게 평균 경매가는 1kg당 4만8천원으로 소매 채널인 이마트 대게 판매가격이 꽃게 경매가 보다 저렴해진 것이다.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 2019년 국내 대게 수입량은 총 7천311톤으로 1주일 평균 140톤의 물량이 국내 수입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트는 이번 행사를 위해 1주일 평균 국내 수입되는 총 물량의 30%를 사들이는 대량 매입으로 소비자 가격을 낮췄다.

김상민 수산 바이어는 "꽃게 어획량 감소와 대게 소비침체로 고급 식재료로 알려진 대게 값이 꽃게보다 저렴해졌다"면서 "앞으로도 다양한 수산물을 저렴하게 소비자에게 선보일 계획이다"고 말했다.

도철기자 douls18309@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