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8(일)
현재기온 10°c대기 보통풍속 2.5m/s습도 55%

"올해는 나무 한 그루 직접 심어보세요"

입력 2021.02.26. 17:03 수정 2021.02.26. 17:12
광주산림조합 나무시장 4월말까지 운영
유실수·관상수 등 200여 종 전시·판매
실내정원 적합 수종·공기정화식물 인기
산림조합중앙회 광주지역본부는 26일부터 4월 말까지 나무시장을 연다.

"며칠 전부터 개장 날을 기다렸어요. 문 여는 시간 맞춰 서둘러 왔지요."

26일 오전 10시. 광주 광산구 산림조합 나무시장이 문을 열자마자 많은 시민들이 작은 묘목들이 전시된 커다란 비닐하우스에 발걸음을 옮겼다.

광주 산림조합은 나무 심기 적기를 맞아 이날부터 다양하고 품질 좋은 유실수와 조경수를 저렴하게 판매하는 나무시장을 개장해 지역민의 호응이 좋다.

산림조합중앙회 광주지역본부는 26일부터 4월 말까지 나무시장을 연다.

가정에서 심기 좋은 감과 대추, 살구, 자두 등의 유실수와 금목서, 은목서, 주목, 반송 등의 관상수를 비롯해 장미와 철쭉, 목련같은 꽃나무류 200여 품종이 다양하게 전시돼 있다.

조합원이 생산한 품질 좋은 유실수, 조경수, 특용수, 고사리종근 고형복합비료, 표고버섯접종목, 잔디 등을 볼 수 있으며 정원 관리에 필요한 각종 자재와 농약류 등을 저렴하게 판매한다. 또 묘목 고르는 방법과 심는 방법, 관리하는 방법도 가르치고 있었다.

감나무와 대추나무, 밤나무 여러 그루를 구입한 한 시민은 "지난 해 산에 심었던 나무는 관리를 잘못해 말라버렸다. 올해는 잘 가꾸려고 공부도 많이 했다"며 "얼마 전 많은 눈이 와 나무를 심을 수 있을지 걱정했는데, 나무 심기 좋은 날씨기 이어질 것 같아 바로 심으려고 한다"고 밝혔다.

산림조합중앙회 광주지역본부는 26일부터 4월 말까지 나무시장을 연다.

또다른 시민은 "코로나로 집에 오래 있다보니 베란다 정원을 꾸미고 있다"며 "또 공기정화식물도 추천받기 위해 찾았다"고 밝혔다.

이 나무시장은 최근 3년간 내한성과 내병성에 강하고 토양을 가리지 않는 영산홍과 자산홍, 철쭉류가 많이 판매되고 있다. 또 실내정원 조성에 적합한 수종을 문의하는 시민들도 늘고 있다.

최근에는 전통 조경수종보다는 에메랄드골드나 남천, 황금사철 등 사철 푸른 수종을 많이 찾고, 파키라, 율마, 백량금, 박쥐란 등 공기정화식물도 많이 찾는다.

산림조합중앙회 광주지역본부는 26일부터 4월 말까지 나무시장을 연다.

손철호 광주 산림조합 본부장은 "지난 해부터 전남지역 꽃 축제와 행사가 취소돼 봄을 느끼고 싶은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실내에 머물면서 공기정화식물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며 "식수 시기에 맞춰 나무시장을 4월 말까지 운영한다. 우량 묘목을 고르는 법부터 식재와 관리 수확까지 한번에 배울 수 있다"고 밝혔다.

선정태기자 wordflow@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