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4(토)
현재기온 20.3°c대기 좋음풍속 1.1m/s습도 94%

"광주시 병설유치원 통폐합 중단하라"

입력 2020.05.27. 11:02 수정 2020.05.27. 11:06
학벌없는사회를위한시민모임
유아교육 공공성 역행 지적

광주시교육청이 추진하고 있는 원아 10명 이하 병설유치원 통폐합 정책에 대해 유아교육 공공성 강화를 역행하는 미봉책일 뿐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27일 학벌없는사회를위한시민모임은 보도자료를 내고 "공립유치원 과다 결원 문제 해결 방안을 요구했더니 병설유치원의 장점을 부정하고 일시적으로 공립유치원 충원율을 높이려는 통폐합 정책을 내놨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시민모임은 "통폐합은 유아교육의 공공성 강화를 역행하는 정책이다. 원거리 통학으로 학부모 불편을 초래하고 유아의 안전과 발달단계를 무시한 편의주의적 발상이다"며 "멀리 떨어진 곳에 보내느니 가까운 곳에 위치한 사립유치원을 선택하는 역작용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초등학교에 다니는 형제자매과 같이 통학할 수 있는 장점도 사라진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광주시교육청은 통폐합을 통한 학급 증성, 공립유치원 충원율 높이기 등 공공성을 숫자로만 과시하는 데 머물러있다"며 "공공성강화는 학급당 정원 감축을 통한 원아 학습권과 교사 교육권 보장이 시작이다"고 요구했다.

시민모임은 "원아 10명 이하인 병설유치원은 단일학급(혼합반)으로 운영하고 있다"며 "다양한 형태 학급으로 증설하고, 인력 및 예산을 지원해 통합교육 운영과 질적 수준을 보장해야한다"고 제시했다.

끝으로 "국공립유치원 확대 및 국가책임이라는 교육부의 유치원 공공성 강화방안에 맞지 않다. 병설유치원을 살리는 것은 가깝게는 초등학교를 살리는 것이며, 나아가 지역과 국가를 살리는 길이다"며 "병설유치원 통폐합 추진을 즉각 폐기해야 한다"며고 강조했다.

김성희기자 pleasure@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