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7(수)
현재기온 25.4°c대기 매우나쁨풍속 2.6m/s습도 34%

“제1회 세계 섬음식 포럼” 개최, 신안 섬음식을 세계로!!

입력 2019.09.09. 11:14

신안군은 지난 6일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제1회 세계 섬음식 포럼’을 개최했다.

(사)신안군관광협의회와 서삼석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사)섬연구소가 공동 주최한 이번 행사는 섬음식 문화를 중심으로 한 섬문화의 미래가치를 조명하고, 섬음식 문화자원의 산업화와 고부가가치화 전략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섬음식 세계화를 주제로 각계의 전문가들이 참석해▲젓갈의 세계화를 위한 종균화 전략(이종훈 경기대학교 교수) ▲해산물요리의 바이블, 신안, 섬 토속음식(강제윤 섬연구소장) ▲신안군 음식문화 고부가가치화와 교류네트워크 전략(백형주 문화도시공작소 인유 대표)을 주제로 발제했다.

토론자로 정윤화 한국식품영양과학회장, 이상희 통영음식연구가, 김기영 한국조리학회고문 등 섬음식의 전문가들이 함께 모여 열띤 토론의 장을 열었다.#그림1중앙#

포럼 행사와 더불어 서울시청 다목적홀 로비에는 대한민국 김치맛을 책임지는 새우젓(오젓, 육젓, 추젓, 중화젓), 바다가 품은 영양젓(뻘낙지젓, 전복젓, 가리비젓), 서남해 바다목장의 산물인 황석어젓, 밴댕이젓, 음식맛을 더욱 감칠맛 나게 하는 액젓(추젓, 까나리액젓) 등 전시와 함께 시식을 통해 신안 젓갈의 무한한 가치를 확인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신안의 섬들을 기존의 식재료 공급지에서 식문화 체험지로 바꿔 푸드투어리즘의 거점인 ‘맛의 명승지’를 조성하고, 식문화와 문화예술이 공존하는, 젊은이들이 약동하는 ‘맛의 예술섬’을 만들겠다”면서 “이번 행사를 계기로 1004섬 신안의 섬음식을 세계인이 함께 즐기는 웰빙 푸드로 자리매김해 유네스코 섬음식 창의도시 네트워크에 가입하기 위한 발판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신안=박기욱기자 pkw4803@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