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식2020.04.05(일)
현재기온 8.8°c대기 좋음풍속 0.7m/s습도 30%

전남도, 광주·대구에 마스크 6만개 지원

입력 2020.02.25. 15:40
전남약사회에 2만개 지원 등 일선현장 지원도

전남도가 품귀현상으로 수급이 원활하지 못한 마스크·손소독제 등 방역물품을 일선방역현장에 지원에 나선데 이어 대구와 광주에도 마스크 6만개를 지원했다.

25일 전남도에 따르면 코로나19 급속한 확산으로 감염노출이 많은 약국종사원을 위해 전남약사회에 마스크 2만개를 지원했다.

또 지난 20일 대구·경북 지역에 마스크 4만개를 긴급 지원한데 이어 확진자가 급증한 대구시에 마스크 3만개를 추가로 보낼 계획이다.

특히 확진환자가 추가 발생해 어려움을 겪는 광주시에 마스크 3만개를 긴급 지원함으로써 같은 생활권인 광주·전남의 감염 차단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전남도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에 따라 우리 지역도 감염이 우려된 긴박한 상황”이라며 “방역물품을 신속 지원함으로써 사전 차단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전남도는 그동안 도내 선별진료소(55곳)와 무안공항, 중국인 유학생, 사회복지시설 등 취약계층에 마스크와 손소독제를 지원했으며, 전남의사회에도 마스크 5만 6천개를 지원했다.

이어 도내 택시·버스 종사자에게 3만 2천개를, 전남지방경찰청에 1만개의 마스크를 각각 지원한바 있다.

도철원기자 repo333@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