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재의날2020.05.25(월)
현재기온 18°c대기 나쁨풍속 0.5m/s습도 86%

예우 갖춘 KIA, 잔류 택한 김선빈

입력 2020.01.14. 17:05
4년 동안 총액 40억원에 체결
"솔선수범하며 역할 다하겠다"
롯데 김현수, 보상 선수로 지목
KIA 타이거즈와 FA 계약을 체결을 마친 김선빈이 14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 구단 사무실에서 조계현 단장과 악수하며 환하게 웃어보이고 있다. KIA구단 제공

“솔선수범하며 제 역할 다할게요.”

KIA 타이거즈가 최선의 예우를 해줬고, ‘작은 거인’ 김선빈(31)은 잔류를 선택했다.

KIA가 내야수 김선빈과 FA 계약을 체결했다. KIA는 14일 “김선빈과 계약 기간 4년에 계약금 16억원 연봉 18억원 옵션 6억원 총 40억원에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김선빈을 붙잡는데 성공하며 출혈을 줄일 수 있게 됐다.

최근 KIA는 안치홍을 롯데에 내주면서 예상치 못한 구멍이 생겼다. 만일 김선빈 마저 놓쳤다면 2020시즌은 암울했을 가능성이 높았다. 다행히 우려는 우려로 끝났고 최악은 면했다. KIA가 프랜차이즈 선수에 대한 적절한 예우를 해준 덕분에 김선빈도 만족하며 다시 동행할 것을 결심한 것이다.

김선빈은 “KIA타이거즈에서 선수 생활을 계속 할 수 있어 기쁘고, 인정해주신 구단에 감사하다”면서 “팀이 한 단계 더 성장할 수 있도록 솔선수범하며 제 역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선빈은 2008년 KIA에 입단해 11시즌 동안 1천35경기에 출전했다. 3천240타수 973안타(23홈런), 타율 0.300, 351타점, 502득점, 132도루를 기록한다.

김선빈은 장타력은 부족하지만 정교한 타격력을 갖췄다. 작전수행능력도 뛰어나 득점권 찬스에서도 팀이 원하는 타격을 해내는 것도 장점이다. 타격감에 정점을 찍었던 2017시즌에는 타율 0.370로 (476타수 176안타) 84득점 64타점을 기록했다. 홈런은 5개에 그쳤지만 장타율은 0.477을 기록하며 약점이 없는 시즌을 보냈다. 지난 시즌에는 기대를 충족시키지 못했지만 타율 0.292(121타수 115안타)를 기록, 할 만큼은 했다. 팀 타율 1위 키움의 평균 타율이 0.282에, KIA 팀 타율이 0.264에 그친 것을 감안하면 준수한 성적이다.

또 수비에 대한 기대감도 있다. 그동안 김선빈은 대부분 유격수를 전담했지만 지난 시즌부터 2루수도 소화하며 포지션의 영역을 넓혔다. 상황에 따라 공석이 된 2루수 자리로 포지션을 옮길 가능성이 있다.

김선빈은 “오랜 시간 끝에 계약에 이른 만큼 올 시즌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려야겠다는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운동에만 전념해 올 시즌 팀이 좋은 성적을 내는 데 보탬이 될 것”이라고 다짐했다.

한편 KIA는 안치홍을 대신해 보상 선수로 롯데 투수 김현수(20)를 선택했다.

KIA는 14일 “롯데와 FA계약을 맺은 안치홍의 이적 보상 선수로 투수 김현수(20)를 지명했다”고 밝혔다.

우완 투수인 김현수는 장충고를 졸업했고 2019년 신인 드래프트 3라운드(전체 28순위)로 롯데에 뽑혔다. 지난 시즌에는 6경기에 출장, 1패 평균자책점 1.42를 기록했다.

KIA 관계자는 “김현수는 뛰어난 운동 신경과 성실함을 바탕으로 성장세에 있는 투수”며 “향후 마운드 핵심 전력이 될 수 있는 잠재력이 충분하다”고 소개했다.

한경국기자 hkk4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