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2(일)
현재기온 23.3°c대기 나쁨풍속 2.7m/s습도 78%

"책도 읽고 강의도 듣고 문화행사도 참여하세요"

입력 2020.05.25. 14:19 수정 2020.05.25. 17:30
한국서련, 1차 심야책방 70곳 선정
광주 2·전남 3곳 등 5곳 사업 참여
인문학·인형극 등 프로그램 운영
2020 1차 심야책방

아날로그 시절인 80-90년대만 해도 읽고 싶은 책이 나오면 서점에서 책장을 넘겼던 기억 하나쯤은 누구나 있게 마련이다.

그러나 전자책과 오디오북 보급과 독서수요 급감 등으로 이제는 보기 드문 풍경이 됐다.

지역서점에서 책도 보고 문화행사도 참여할 수 있는 기회가 마련돼 관심을 모은다.

특히 오는 6월부터 늦은 시간까지 서점에서 열리는 문화행사를 즐길 수 있게 돼 시민들에게 독서욕구 충족과 문화향유 기회를 제공할 전망이다.

한국서점조합연합회는 25일 '2020 1차 심야책방' 사업에 동참할 광주 책방 심가네박씨 등 전국 서점 70곳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심야책방에 선정된 서점은 폐점 시간을 오후 10시까지 연장하고 각 서점별 특색을 살린 문화행사를 연다.1차 사업은 다음달 12일과 26일, 7월10일과 31일에 열린다. 금요일이다.

심야책방은 지역서점이 독서문화의 중심이 되는 공간일 뿐 아니라 일과 후 편하게 여가 시간을 보낼 수 있는 문화공간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만들고자 마련된 사업이다.

1차 사업에 선정된 서점은 강원 3곳, 경기 11곳, 경남 5곳, 경북 1곳, 광주 2곳, 대구 2곳, 대전 2곳, 부산 5곳, 서울 18곳, 울산 1곳, 인천 4곳, 전남 3곳, 전북 2곳, 제주 5곳, 충남 3곳, 충북 3곳 등이다.

이중 광주는 동구 '책방심가네박씨'와 '새날서점' 등 2곳이, 전남에서는 목포 국제서림과 지구별서점, 순천 골목책방' 서성이다'등 3곳이 각각 선정됐다.

'책방심가네박씨'는 2020년 인문독서아카데미 '반성과 공감의 인문학 시대'를 주제로 오는 6월5-9월25일까지 매주 금요일 오전 동구 동명로 67번길 푸른마을공동체선터에서 그리스 철학, 이 시대의 물음 '책문', 현대인의 고향, 시대와 개인, 계몽철학과 실존철학 등 15개 소주제를 강의한다.

강사로는 이강서, 장복동, 심옥숙, 김태완, 박해용, 정의석 교수 등이 나선다.

일반 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나 사전 신청해야 한다. 강의료는 무료다.

또 책갈피 만들기, 독서법 강연, 글쓰기 교실, 책과 함께 하는 인생 토론, 지역 출신 시인과 함께하는 시 낭송, 인문학 교실, 웹툰 그리기, 필사교실, 인형극 관람, 북토크, 1인 출판사 대표와의 대화, 전문가와 나누는 우리 사회 전망, 수제 맥주 탐방, 책 속 명문장 찾기 등의 프로그램이 예정돼있다.

빅해용 책방심가네박씨 대표는 "이번 프로그램은 문학, 철학, 역사를 융합해 우리가 사는 시대를 반성하고 새로운 삶의 방식을 고민하는 15개 장으로 펼쳐진다"며 "누구든지 편하게 찾아와 강의도 듣고 인문학에 대한 모든 궁금증을 해소하고 삶의 지혜를 얻어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1차 심야책방 운영 서점 70곳의 목록은 한국서련 홈페이지 공지사항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각 서점의 문화행사 관련 세부 내용은 한국서련 홈페이지와 심야책방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안내된다.

한편 2020 2차 심야책방은 오는 8~11월 매달 마지막 주 금요일에 진행될 예정이다. 2차 참여서점 신청은 7월 중 공지한다.

참여책방

광주 동구 ▲책방 심가네박씨 ▲새날서점

전남 ▲목포 국제서림 지구별서점 ▲순천 골목책방 서성이다

최민석기자 cms2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