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9(일)
현재기온 6.5°c대기 좋음풍속 3m/s습도 62%

(약수터) 굴원(屈原)은 어떠한가.

@김영태 입력 2020.10.18. 17:58 수정 2020.10.18. 18:03

중국 후한말 삼국지의 실존 인물이었던 '예형'을 빗댄 항간의 논쟁이 벌어졌다. 예형 뿐 아니라 진궁, 순욱, 양수까지 소환됐다.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과 현 정부에 강한 비판을 서슴지 않는 독설가들이 주고받는 날선 감정의 언어들이 사람들을 웃프게 만들었다.

예형은 한(漢)나라를 전복시키고 새 왕조를 꿈꾸는 조조의 속내를 독설로 비판하다 간접 살해당한 인물이다. 공자의 후손인 북해태수 공융에 의해 조조에게 천거됐으나 형주의 유표를 거쳐 강하의 황조에게 보내져 처형되고 말았다.

진궁 또한 처음에는 조조와 뜻을 같이했다. 그러나 조조가 아무런 잘못 없는 여백사를 의심해 잔혹하게 죽여버리자 그와 갈라서 여포와 함께 맞서다 붙잡혀 삶을 마감해야 했다. 조조의 특급 참모 순욱은 원래 조조에 대한 충성보다 그의 힘을 빌려 한의 천하를 부흥시키고자 했으나 패권을 잡은 조조가 한 왕조를 대체하려 하자 멀어졌다. 그리고 조조로부터 '그대가 나에게서 더 이상 얻어먹을 밥은 없다'는 의미의 빈 밥그릇을 받아들고 자살했다. '계륵(닭갈비)'과 관련된 인물인 양수도 조조의 최측근이었지만 미움을 사 제거됐다.

중국 역사에서 이들 못지않게 비극적인 삶을 살다간 굴원(屈原)은 어떠한가. 전국시대 초(楚)나라 회왕(懷王)을 도와 활약했던 그는 제(齊)나라와 동맹을 맺는 합종설로 강국 진(秦)나라에 맞서야 한다는 주장을 펼쳤다. 하지만 회왕과 중신들이 진의 책사인 장의가 제안한 연횡설에 속아 넘어가는 바람에 실각하고 말았다. 굴원은 빼어난 학식과 더불어 지조 높고 우국충정의 마음이 깊었다. 그의 마음을 알아주지 못한 초 회왕 등을 한(恨)하다 이소(離騷)와 어부사(漁父辭)라는 작품을 남기고 멱라수에 뛰어들어 삶을 마감했다.

예형, 진궁, 순욱, 양수 등도 당대에 재주, 학식이 유명짜했다. 그러나 기껏해야 난세의 간웅이 품은 음흉한 속셈을 이죽거린 더벅머리 서생이었거나, 사람을 잘못 알아본 불운한 기재, 혹은 불의와 야합해 재주를 뽐내다 자신을 망친 일개 참모에 불과하기도 하다.

그래서다. 예형 등에 빗대어 거론되는 이들은 있어도 굴원에 비견할만한 이는 없는 것 같다. 수천년 세월이 흘렀지만 그가 멱라수에 몸을 던진 날(5월 5일)을 우리는 '단오', 중국은 '문학의 날'로 기리는 걸 보면.

김영태주필 kytmd8617@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