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가탄신일2020.05.30(토)
현재기온 24.6°c대기 매우나쁨풍속 1.9m/s습도 40%

광주형일자리 결국 돌아올 수 없는 강 건너나

입력 2020.04.08. 17:03 수정 2020.04.08. 17:09
노동계 협약파기에 주주들도 폭발
4월29일까지 노사상생협정서 준수
안지키면 사업 참여 여부 결정 할 것
긴급 주주총회서 사실상 ‘최후 통첩’
9일 노사민정협의회서 대응책 논의
이용섭 시장이 '광주시 제5기 노사민정협의회 출범회의'에 참석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광주시 제공

한국노총이 광주형일자리에 불참하겠다며 협약파기를 공식선언한 것과 관련해 ㈜광주글로벌모터스 주주들이 폭발했다.

오는 29일까지 투자조건인 '노사상생발전 협정서'가 지켜지지 않으면 주주총회를 다시 열어 사업 참여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사실상 광주시와 노동계에 최후통첩을 했다.

8일 광주시와 ㈜광주글로벌모터스에 따르면 이날 오전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박광태 ㈜광주글로벌모터스 대표이사와 1대 주주인 광주그린카진흥원 등 26개(전체 37개사)주주사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 임시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긴급 주총은 지난 2일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의 협약파기와 광주형일자리 불참 선언에 대한 향후 대응책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주총에서 주주들은 잇단 말바꾸기와 어려운 경제 여건 속에서 지역경제 활성화, 청년 일자리를 외면하는 노동계에 깊은 유감과 함께 성토를 쏟아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노사상생일자리인 만큼 노동계를 설득해 참여시켜야 한다'는 1대 주주인 광주그린카진흥원(광주시)측 입장과 '이제는 방법이 없다. 지금이라도 사업에서 발을 빼자'는 주주사(부품사)들간에 고성이 오가며 일촉즉발 설전까지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시 관계자는 "오전 11시부터 점심도 거르고 4시간 가량 장시간 합리적인 해법을 마련하기 위해 격론을 벌인 끝에 4월29일까지 노사상생협정서 이행 및 정상화가 되지 않으면 사업진행 여부 등의 조치를 주주총회를 소집해 결정하기로 의결했다"고 말했다.

광주시는 9일 오후 2시 예정돼 있는 올 첫 노사민정협의회에서 이날 긴급 주총 결과를 안건으로 상정해 대응방안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광주시 노사민정협의회는 이용섭 시장을 비롯해 한국노총 광주본부 의장 등 노동계 대표 4명, 광주상의 회장 등 사용자대표 4명, 시민대표 8명, 산업계 대표 2명 등 모두 25명으로 구성됐다.

지난 2일 협약파기를 선언한 노동계 대표 4명은 불참하겠다고 통보했다.

노사민정협의회에서는 당초 ㈜광주글로벌모터스 완성차 공장 건설과 근로자 공동복지프로그램 추진 상황 등이 논의될 예정이었지만 주주들이 노동계의 협약파기에 대해 강경대응 입장을 밝힘에 따라 향후 대응책 마련 등을 핵심 안건으로 다룰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는 지난 2일 오후 2시 광주시청 앞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광주형일자리가 비민주적이고 비상식적으로 추진되는 등 정치놀음으로 전락했다"며 사업 참여중단과 협약파기를 공식선언했다.

김대우기자 ksh43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