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4(토)
현재기온 20.2°c대기 좋음풍속 0.5m/s습도 96%

"마스크 안 쓴 사람 좀처럼 찾기 어려워요"

입력 2020.05.26. 15:25 수정 2020.05.26. 18:23
[대중교통 마스크 의무 첫날]
시민 대다수 착용 후 탑승
“미착용 승차거부 어려워”
안전 위해 자발적 동참해야
대중교통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된 첫날인 26일, 광천터미널 버스정류장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시민들이 버스에 오르고 있다.

"마스크 쓰고 타세요", "거기 승객분, 마스크 코까지 좀 올려주세요"

대중교통 이용 시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된 첫날인 26일, 광주에서는 마스크를 쓰지 않은 사람을 찾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높은 준수율을 보였다. 다만 운전종사자들은 마스크 미착용 승객에 대한 대처 방안이 부족하다며 혼란스러워 하는 모습이었다.

이날 오전 10시30분께 광주 서구 광천종합버스터미널 일대 시내버스정류장과 택시승강장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은 사람은 좀처럼 찾아 볼 수 없었다. 마스크를 코나 턱 아래로 내리거나, 한 쪽 귀에 걸쳐 쓰는 경우는 있었지만 탑승해야 하는 버스나 택시가 오면 대부분이 다시 고쳐쓴 뒤 승차했다.

현장에서 만난 시민 대부분은 정부의 마스크 의무화 조치에 큰 거부감은 없는 듯 보였다.

대학생 윤성현(21)씨는 "집에서 깜빡 잊고 나와 부랴부랴 편의점에서 마스크를 바로 구입했다"면서 "이태원 발 코로나19 확산이 우려되는데다 오늘부터 대중교통 이용시 마스크 착용이 의무라는 뉴스를 보고 더더욱 신경이 써진다"고 설명했다.

직장인 송채연(36)씨는 "종종 버스 내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거나 벗고 있는 승객을 발견할 때마다 찝찝한 생각이 들었는데 의무화가 되서 다행이라는 생각이 든다"면서 "특히 버스나 택시는 밀폐된 공간에 불특정 다수가 모여있는 특성을 고려해 다소 불편하더라도 마스크 착용으로 서로를 배려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운전기사들도 마스크 착용을 준수하는 모습이었다. 기자가 현장에 머무는 동안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시내버스 운전기사는 없었다. 오히려 승객들의 마스크 착용을 독려했다.

손님을 기다리는 택시기사들도 마찬가지였다. 드물게 마스크를 벗고 있는 이들도 있었지만 승객이 탑승하면 곧바로 착용했다.

하지만 기사들은 이러한 조치가 다소 혼란스럽다고 토로했다. 미착용 승객의 경우 승차를 거부하기 쉽지 않은데다 자칫 말다툼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더욱이 정부나 지자체, 회사 차원의 승차 제한 등의 조치가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제도가 먼저 시행되면서 혼란은 고스란히 현장의 몫이 됐다고 꼬집었다.

택시기사 차건호씨는 "코로나19로 손님이 너무 많이 줄었다. 손님 한 명이 아쉬운 상황에서 마스크 안 썼다고 내리라고 할 수 있겠느냐"고 말했고 경력 7년차의 장오성씨도 "하루에 열에 한 명 정도 마스크를 쓰지 않는 승객을 태운다. 앞으로도 이런 경우가 있을텐데 승차를 거부해야 하는지, 억지로 착용하게 해야하는지 고민"이라고 했다.

시외버스 기사 김씨도 "마스크 미착용을 이유로 승차를 거부했다가는 실랑이는 물론 민원에 시달릴 것"이라며 현실적 한계를 우려했다. 그러면서 "그동안도 마스크 착용을 부탁하면 듣는 둥 마는 둥 하는 경우가 많았다. 뚜렷한 기준없이 시행된 제도에 애먼 피해자가 되는 것은 아닌지 걱정된다"고 말했다.

한편, 전날 국토교통부에서 마스크 의무화 관련 지침 공문을 받은 광주시는 운수종사자 마스크 착용, 승차 거부시 과태료 미부과 등에 대한 본격적인 적용 시점 등을 검토하고 있다.

김성희기자 pleasure@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