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4(금)
현재기온 26.7°c대기 좋음풍속 1.5m/s습도 85%

[이브닝브리핑] "솔직히 너무 얕봤다"

입력 2020.07.09. 17:56 수정 2020.07.09. 18:06

연결고리


한동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청정지역이었던 광주가 '확진자' 트라우마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추가 확진' '동선' 등 신경질적으로 울려대는 알람에 노이로제에 걸릴 정도입니다. 카카오톡·문자,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가 연쇄적으로 뜨거워집니다. "또 나왔네". 지난달 27일 기점으로 하루 10명 꼴로 지역사회 감염자가 쏟아지고 있는 탓입니다.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요.

수도권이 심상치 않았던 건 지난 5월 초, 이태원 클럽은 불쏘시개 였습니다. 방문판매와 물류센터 등으로 순식간에 옮겨붙었습니다. 대전·충청권으로 확산될 때도 '다른 나라'의 일처럼 느껴졌습니다. 광주는 그 때까지 별 일(신규 확진자 발생 등) 없었으니까요. 오산이었습니다. 반나절 생활권. 방문판매가 발목을 잡았습니다. 전국을 무대로 한 넓은 판매망과 촘촘한 조직망을 간과했습니다. 밀집·밀접·밀폐 등 '3밀' 환경까지….

마른 장작에 옮겨 붙 듯 순식간에 번졌습니다. 초등학생·어린이집 원생 남매에 이어 12개월 남짓 된 유아까지 공격 대상으로 삼았습니다. 가족들간 '엔(n)차 감염'. 상상할 수 없었던 일들이 잇따랐습니다. 대전에서 온 바이러스는 오피스텔을 거점으로 은밀하게 움직였습니다. 친숙함과 익숙함은 최대의 무기. 가까운 사람들부터 무장해제 시켜습니다. 교회·사찰·요양원을 잇따라 무너뜨린 뒤 고시학원·사우나까지 침투했습니다.

결국 '남의 일'이 아니었고, '무슨 일'은 터졌습니다. "주위에 안전한 곳은 더 이상 없다. 누구든 언제라도 환자가 될 수도 있다"는 당국의 경고처럼 턱 밑까지 쫓아왔습니다. 삶의 친숙함·익숙함부터 버려야 겠습니다. 불편함 감수는 필연적입니다. 그 출발점은 덥고 짜증나고 귀찮더라고 방역 수칙을 잘 지키는 것일 터. 소는 일부 잃었지만 외양간은 고쳐야 겠습니다.

유지호기자 hwaone@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