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두절2020.08.04(화)
현재기온 28.1°c대기 보통풍속 3.1m/s습도 84%

전남 구례 산골에 경남 버스 '들락날락'···"왜?"

입력 2020.07.14. 10:32 수정 2020.07.14. 10:37
지리산 성심재에 경남 버스노선 신설
관련 사안 전남도와 협의 불발 불구
국토부 단독 인가에 운행 코앞 '시끌'
지리산 노고단(1507m)에 핀 진달래꽃. 사진=뉴시스

경남지역 고속버스업체가 전남 구례군내 지리산 성심재를 기·종점으로 하는 정기운행 노선을 신설하면서 논란이다. 이 과정에서 이해당사자인 구례군과 전남도가 국토부 협의에서 제외됐다는 점 또한 알려지면서 갈등의 불씨가 지펴지고 있다.

14일 구례군에 따르면 경남지역 버스운송업체인 함양지리산고속㈜은 지난달 10일 국토교통부로부터 고속버스 운행 정기 노선을 인가받아 서울 동서울터미널에서 지리산 노고단 성삼재까지 우등고속버스를 운행한다.

해당 노선이 오는 24일부터 첫 운행에 들어가는 가운데, 노선 신설 과정에서 구례군과 전남도의 의사가 전혀 반영되지 않았다는 점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앞서 전남도와 경남도는 해당 구간을 중심으로 하는 고속버스의 노선 신설에 대한 협의를 가졌다.

경남도는 지난해 전남도에 10월 동서울~백무동 구간을 운행하는 고속버스 중 하루 1회 성삼재 구간까지 연장하는 신설·변경계획안을 협의해왔다.

이에 전남도는 산악지역의 특성과 기상여건 등을 고려하고, 구례군 농어촌 좌석버스가 운행되는 점 등을 들어 부적합하다는 의견을 국토부에 전달했다.

그러나 국토부가 지난달 '여객자동차운송사업 조정위원회'를 열고 해당 노선 신설을 승인했다. 전남도와 경남도가 협의를 벌이는 사이 구례군은 해당 사실을 전혀 전달받지 못한 것으로도 나타났다.

특히 구례군은 지리산 대기오염 저감 대책으로 조만간 노고단도로를 통제, 차량운행을 제한할 계획이어서 노선 신설을 둔 갈등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구례군 관계자는 "고속버스 노선 인가는 국토교통부 소관이다. 서울~성삼재 간 정기 고속버스 운행 노선이 신설된 것에 대해 전혀 아는 바가 없다. 국토교통부나 전남도, 경남도 등에서 협의 요청이나 승인 통보도 없었다"며 "지리산 성삼재까지 일반버스와 관광버스 등이 운행되면서 대기오염이 심각하다. 노고단도로의 차량 운행을 통제하고 대체 교통수단으로 지리산 케이블카 설치를 추진 중이다"고 밝혔다.

이영주기자 lyj2578@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