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4(목)
현재기온 15.3°c대기 좋음풍속 0.1m/s습도 97%

승객 줄어드는데 지원금 어쩌나 ··· 광주시 시내버스 지원 천억 돌파

입력 2020.08.14. 10:16 수정 2020.08.14. 10:16
[광주시내버스 사진= 뉴시스DB]

준공영제 도입 이후 지역 시내버스 재정 지원이 1천억원을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올해 2월 코로나19 발생 이후 지역 시내버스 수입이 줄면서 광주시가 지원해야 할 지원금이 1천193억원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여파로 올 상반기 시내버스 이용건수는 4천388만5천50건으로 전년 같은 기간 6천314만3천건과 비교했을 때 30.5% 감소했다.

이에 대해 시는 올해 2~5월 평균 승객 감소율이 서울21%, 인천·부산25%, 대구36%, 대전29%, 울산39%, 등에 달하는 등 타 지자체도 비슷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용건수 감수 외에도 재정지원금 크게 증가한 이유에는 주 52시간 근로시간 확보와 유급휴무 제도 확대로 인한 운전원 인건비도 영향을 미친것으로 보인다.

재정 지원금을 줄이기 위해서는 교통카드 기준으로 교통 요금을 1250원에서 1980원으로 730원 요금 인상해야 적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지역 경제가 어렵고 시민이 주로 이용하는 교통수단인 만큼 요금 인상은 엄두도 못내는 실정이다.

시는 지난 2007년 준공영제 도입 이후 지역 10개 버스회사에 적자비를 보전해주고 있다.

2007년 196억 원을 시작으로 ▲2010년 352억 ▲2013년 395억 ▲2016년 508억 ▲2017년 552억 ▲2018년 639억 ▲2019년 751억으로 늘고 있다.

시는 버스 재정지원금으로 올해 840억 원 예산을 세웠지만 3차 추경 등을 통해 부족한 비용을 충당한다는 방침이다.

이재관기자skyhappy1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