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7(수)
현재기온 3.9°c대기 보통풍속 2.7m/s습도 42%

[종합]직장으로 가족으로 'n차 감염' 확산···방역단계 격상 논의

입력 2020.12.01. 16:30 수정 2020.12.01. 19:13
광주시 2일 민관공동대책위 소집
전문가들 “더 늦기전에 차단해야”
이 시장, 전 공직자 비상명령 발동
동문회 회식 등 사적 모임 전면 금지


광주시가 2일 민관공동대책위를 긴급 소집해 코로나19 방역단계 격상을 논의한다.

광주시가 지난달 17일 이후 보름만에 민관공동대책위를 소집한 것은 최근 직장 체육동호회 관련 확진자를 비롯한 'n차 감염'이 확산하는 등 광주지역 코로나19 상황이 엄중하기 때문이다.

특히 3일 대학수학능력시험과 성탄절, 연말연시 등 인구 대이동의 가능성마저 높은 상황이어서 더 늦기전에 방역대응단계를 격상해야 한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이 잇따르고 있는 점도 감안했다.

1일 광주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기준 8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해 광주지역 누적 확진자가 726명에 이른다.

전날에는 지난 8월26일 39명(성림침례교회)이후 최대인 22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직장 체육동호회 관련 'n차 감염'이 급증하는 등 산발적 집단감염이 잇따르고 있다는 것이 우려되는 대목이다.

지난달 7일부터 시작된 4차 대유행 이후 광주에서는 전남대병원 관련 확진자 76명, 직장체육동호회관련 24명, 타시도 확진자 관련 13명 등이 발생하며 좀처럼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현재 확진자가 나온 대형사업장들에 대한 검사가 진행중이어서 추가 확진 가능성도 높은 상황이다.

이에 따라 광주시는 2일 낮 12시30분 민관공동대책위 전체회의를 열고 방역대응 단계 격상 등 관련대책을 논의한다.

민간 전문가들은 현재와 같은 확산세가 지속될 경우 감염병 취약시기인 겨울철과 맞물려 코로나19가 통제불능의 상황에 이를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하고 있다. 이때문에 최소 2단계 이상의 강력한 방역대응단계 격상을 통해 사전에 바이러스 확산을 차단해야 한다는 의견을 광주시에 지속적으로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박향 광주시 복지건강국장은 "현재 광주지역 코로나19 상황이 방역단계 격상 기준에는 못 미치지만 민간전문가들의 격상 요구가 잇따르고 있는 만큼 수도권 등 전국적인 상황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공동대책위에서 격상여부를 신중히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지역감염이 이처럼 심각한 상황으로 치닫자 광주시는 이날 모든 공직자들에게 비상명령을 발동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이날 오전 코로나19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지역사회 전반에 확산되는 등 지난 2월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최대 위기상황이다. 지금 지역 확산을 확실하게 차단하지 않으면 걷잡을 수 없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며 비상명령을 내렸다.

이에 따라 광주시청 본청, 5개 구청, 산하공공기관 직원 1만3천여명은 동문회, 동호회, 각종모임, 회식 등 모든 사적 모임의 참석이 전면 금지된다.

다수가 참석하는 공적 회의나 모임도 연기하거나 비대면으로 진행하고 결혼·장례식 등 3밀(밀집, 밀폐, 밀접) 장소 방문도 금지된다.

각 부서별로는 출장 자제와 밀집도 완화를 위해 20% 이상의 재택근무를 실시하게 된다.

이 시장은 "시민들이 비상한 각오로 코로나19 확산 차단에 협조해 주셔야만 건강을 지키고 더 큰 피해를 막을 수 있다"며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시민 5대 행동강령(▲최소한의 경제활동 ▲외부인과의 만남 모임 최소화 ▲대화시 마스크착용 ▲연말 외부모임 자제 ▲이상 있을 경우 즉시 선별진료소 방문)도 제안했다. 김대우기자 ksh43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