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2020.08.15(토)
현재기온 27.4°c대기 좋음풍속 2m/s습도 88%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물러난다

입력 2019.12.11. 17:20
바른미래당 당권파 모임 갖고 손 대표 퇴진 논의
손 대표도 공감…최고위 해산하고 원탁회의 체제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내년 총선에 출마할 예비후보자 등록일 전후로 대표직에서 물러날 것으로 보인다.

손 대표는 그동안 비당권파의 ‘퇴진’ 요구에도 비당권파가 당을 장악하면 통째로 자유한국당에 당을 넘길 것이란 우려 때문에 대표 자리를 고집했다.

호남 의원을 중심으로 한 바른미래당 당권파는 11일 오전 국회에서 모임을 하고 ‘변혁’의 창당 절차에 따른 당권파의 향후 진로에 대해 논의했다.

의원들은 변혁이 창당에 나선 만큼 당권파도 새로운 정비를 통해 내년 총선을 준비해야 한다는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의원들은 첫 번째 정비 과제로 손 대표가 물러나고, 새로운 지도 체제를 갖추기로 뜻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손 대표도 의원들의 이같은 의견에 일정 부분 공감했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당권파는 손 대표에게 최고위원회를 해산하고 현역 의원 전체가 참여하는 ‘원탁회의’를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의 최종 의사결정 창구가 최고위원회가 아닌 원탁회의에서 결정된다는 의미다.

이날 모임에 참석한 한 의원은 “변혁이 창당에 나섰기 때문에 당권파도 그냥 이대로 있어서는 안된다는 데 공감대를 모았다”며 “예비후보자 등록일을 전후로 해서 손 대표가 물러나고 새로운 지도체제가 꾸려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 다른 참석자는 “변혁이 탈당하면 당권파의 움직임도 본격화 될 예정”이라며 “이제는 ‘모 아니면 도’라는 심정으로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 모든 것을 다 해 볼 것이다”고 했다.

서울=김현수기자 cr-200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