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8(토)
현재기온 23.6°c대기 좋음풍속 0.9m/s습도 100%

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은? “이전 보다 안정적이고 차분했다”

입력 2020.01.14. 17:13
내외신 기자 22명 질문권 행사
질문권 얻기 위한 쟁탈전은 올해도

문재인 대통령의 2020년 ‘신년 기자회견’은 이전 보다 안정적이고, 차분했다는 평가가 청와대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사전에 짜여진 각본 없이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의 답변이 양과 질에서 월등히 나아졌다는 것이다.

2018년과 2019년 기자회견에서 나왔던 ‘빡세게’, ‘근거 없는 자신감’ 등과 같은 용어를 사용한 기자들도 없었다. 당시 이 단어를 사용한 기자들은 인터넷 포털사이트 검색어 순위에 오르는 등 하루 종일 곤욕을 치러야 했다.

내외신 기자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올해 신년 기자회견은 애초 예정된 90분을 훌쩍 넘겼다.

문 대통령 이날 무등일보를 포함해 내신 17명과 외신 5명 등 총 22명의 기자로부터 정치·사회, 민생·경제, 외교·안보 분야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질문권을 얻기 위한 기자들의 필살기는 올해도 이어졌다. 맨 앞 자리에 앉아야 질문 할 확률이 높다는 인식이 기자들 사이에 퍼지면서 앞자리 쟁탈전이 벌어졌다. 한복을 입고 기자회견장에 등장하거나, 대통령의 눈에 잘 들도록 보라색 옷을 입고 온 기자도 있었다.

정치·사회 분야에서는 최근 단행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검찰 인사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검찰 수사 등이 주요 질문으로 등장했다.

총선 뒤 협치내각 구성 여부, 검찰개혁, 개헌 등의 질문도 이어졌다.

‘한반도 비핵화’와 관련된 질문은 내신 뿐만아니라 외신 기자석에서도 나왔다.

현실적인 남북관계 증진 방안, 북한과의 관계를 증진하기 위해서 제재 일부를 완할 수 있는지, 북한의 핵을 포기하기 위한 미국의 설득 방안 등이 무엇인지에 대한 질문이 제기됐다.

미국·일본·홍콩 외신기자들은 각각 한반도 비핵화와 관련해 미국·일본·중국 역할에 대해 문 대통령에게 질문했다.

부동산 대책과 관련해서는 보유세 강화·거래서 인하 필요성을 제시했다.

경제 분야는 올해 경제성장률 2%와 올해 1월 일평균 수출액이 늘어날 것으로 문 대통령은 전망했다.

여권 관계자는 “이런 방식으로 올해 세번째 기자회견이 진행되다 보니 질문을 하는 기자들이나, 답변하는 대통령님이나 많이 익숙해진 것 같다”며 “2018년과 2019년 기자회견에 비해 안정적이고 차분했다”고 말했다.

서울=김현수기자 cr-200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