秋分 추분2020.09.22(화)
현재기온 23.8°c대기 좋음풍속 1.1m/s습도 43%

‘우한서 빠져나간 500만명’ 어디로?…한국행 6천430명

해외 목적지 태국·싱가포르·일본 상위 3위
중국에서는 베이징·상하이 등 대도시로 이동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로 봉쇄되기 전까지 우한을 빠져나간 500만명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 결과, 대부분은 중국의 다른 대도시로 이동했지만, 항공편 이용자들 중 상당수는 한국 등 해외로 나간 것으로 파악됐다.

중국 제일재경망과 바이두(百度)는 27일 우한이 봉쇄되기 전인 지난 10∼22일 우한 지역 바이두 지도 앱 사용자의 동선을 분석해 발표했다. 바이두 지도 앱은 중국인의 절반에 육박하는 6억4천400만명이 사용해, 이 기간 대략적인 우한 거주자의 이동 추이를 확인할 수 있다.

분석에 따르면, 우한에서 출발한 사용자 중 60∼70%는 우한시 인근 후베이성의 다른 도시로 이동했으며, 나머지는 허난(河南)·후난(湖南)·안후이(安徽)·충칭(重慶)·장시(江西)·광둥(廣東)·베이징(北京)·상하이(上海) 등지로 이동했다. 후베이성을 제외한 지역 중에는 충칭과 창사(長沙)·베이징·상하이 등 대도시로 이동이 많았다.

이와 함께 제일재경망이 중국 항공서비스 앱 ‘항공반자’(港班管家)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우한 탑승객의 목적지 상위 10개 도시는 모두 중국 주요 대도시인 것으로 확인됐다.

분석에 따르면, 지난 12월30일∼1월22일까지 우한에서 출발한 탑승객 중 6만5천853명이 베이징으로 향한 것으로 나타났다.

베이징에 이어 상하이 5만7천814명, 광저우 5만5천922명, 청두(成都) 5만4천539명, 하이커우(海口) 4만8천567명, 쿤밍(昆明) 4만4천751명, 샤먼(廈門) 3만9천641명, 선전(深천<土+川>) 3만8천65명, 산야(三亞) 3만1천213명, 난닝(南寧) 2만9천496명 등이 상위 10위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해외로 떠난 우한 탑승객은 태국이 2만558명으로 가장 많았고, 싱가포르 1만680명, 도쿄 9천80명 순이었다.

한국으로 떠난 탐승객도 6천430여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삼섭기자 seobi@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