秋分 추분2020.09.22(화)
현재기온 22.8°c대기 좋음풍속 1.6m/s습도 45%

한국 질병관리본부-중국 전역 ‘우한 폐렴’ 오염지역 지정

의심증상 확대

한국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26일 “1월28일 0시를 기해 중국 전역을 검역 대상 오염지역으로 지정하고, 사례정의도 변경한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질병관리본부는 긴급브리핑을 하고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해 이같이 강화된 대응방침을 밝혔다.

우선 검역감염병이 발생한 지역을 의미하는 ‘오염지역’을 우한에서 중국 전역으로 확대했다. 이에 따라 중국에서 입국하는 모든 여행객들은 ‘건강상태질문서’를 작성해 입국 시 검역관에게 제출해야 한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발열 등 유증상자는 검역조사를 실시해 의심되는 환자는 조사관 판단에 따라 즉각 격리하거나 관할 지자체로 연결하겠다”며 “이를 위해 국방부·경찰청·지자체 등으로부터 추가 검역 인원 약 200명을 지원받아 배치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또, 국내 환자 관리를 위해 감염병의 감시·대응·관리가 필요한 대상을 의미하는 ‘사례정의’도 변경했다. 이에 따라 감염환자 발생이 가장 많은 우한시를 포함한 후베이성 방문자는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 중 어느 하나라도 확인되면 바로 의사환자로 분류해 격리조치 된다. 후베이성 이외 지역 중국 방문자는 폐렴 진단시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포함하여 격리조치하고, 발열과 호흡기 증상을 보이는 경우 역학조사관의 판단에 따라 자가격리 또는 능동감시한다.

정 본부장은 “검역대상 오염지역 확대 및 사례정의 변경에 따라 격리 및 감시대상자가 큰 폭으로 증가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각 지자체에서는 선별진료소 및 격리병원 확충, 감시 및 격리 관리 인력 추가 확보 등 필요 인력과 시설을 적극 동원해 지역사회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수기자 cr-200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