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3(금)
현재기온 6.8°c대기 좋음풍속 0.1m/s습도 52%

4·15 총선 순천 분구 어려울듯

입력 2020.02.25. 19:57
여야, 선거구 획정 논의서 거론 안돼
‘세종 분구·군포갑·을 통폐합’은 공감

‘4·15 총선’에서 순천이 1개 지역구에서 2개로 늘어나는 분구는 사실상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23일 선거구 획정을 논의한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와 행정안전위원회 간사(3+3) 회동에서 순천 분구는 논의 조차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25일 “선거구 획정을 위한 ‘3+3 회동’에서 순천 분구는 거론조차 안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3+3’에 참여한 이채익 미래통합당 행정안전위원회 간사는 회동 직후 “(변동을) 최소화하는 쪽으로 선거구 획정과 시도별 의원정수를 해야 하지 않냐는 것에 합의를 했다”고 밝혔다.

다만 구체적인 최소화 규모에 대해서는 “아직”이라고 답변했다. ‘3+3’은 이후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으로 국회 일정이 마비되면서 선거구 획정 협의도 중단된 상태다.

앞서 ‘3+3’ 회동에서 여야는 세종시 분구와 군포갑·을 통폐합에 어느 정도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세종시는 분구 확정 시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이 각각 1곳을 차지할 수 있을 것이란 전망에서 공감대가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현역이 민주당 소속(이해찬 대표)이라 민주당은 텃밭이라고 여기고 있고, 미래통합당은 분구 시 이곳에 출마 예정인 김중로 의원이 경쟁력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20대 총선에서 국민의당 비례대표로 국회에 들어가 최근 바른미래당에서 ‘셀프 제명’ 이후 통합당에 입당했다. 군포 갑·을은 두 지역구 모두 인구 하한선에 미달돼 통폐합 대상 1번으로 꼽혔고, 여야 모두 이렇다할 의견을 보태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3+3’ 회동에서는 춘천 분구도 거론됐지만 이곳 분구에 따른 통폐합 지역이 마땅치 않아 논의를 이어가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처럼 선거구 획정 논의에서 다른 선거구는 논의가 진행됐는데 순천은 아예 언급조차 안된 것으로 확인됐다. 여야의 선거구 획정 ‘최소화 원칙’이 적용되면 ‘3+3’ 회동에서 논의도 안된 순천 분구는 힘들다는 게 정치권의 시각이다.

이와 관련, 지역 정치권 한 관계자는 “이변이 없는 한 순천 분구는 어려운 상황”이라면서 “이제 현재 광주·전남 지역구 18곳을 지키는 데 지역 정치권이 힘을 모야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김현수기자 cr-200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