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6(월)
현재기온 20.2°c대기 매우나쁨풍속 0.2m/s습도 96%

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 회동···무슨 말 오갔나?

입력 2020.05.28. 19:03 수정 2020.05.28. 19:11

                                                      28일 청와대 오찬 회동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악수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의 28일 청와대 오찬 회동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질문하면 문 대통령이 답변하는 시간이 주를 이룬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반영하듯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주로 야당측이 많은 말을 했고, 필요한 경우 대통령께서 의견과 답을 주시는 게 많았다고 회동 분위기를 전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화두로 제시한 협치와 함께 윤미향 등 위안부 문제, 신한울 3·4호기 공사 재개, 공수처장 등 문 대통령이 답변하기 껄끄러운 주제도 꺼내들었다.

먼저 주 원내대표는 윤미향 당선인과 정의기억연대 논란에 대해 "위안부 보상 문제와 관련해 할머니들 입장을 제대로 반영하지 않아 윤미향 사건이 나왔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위안부 합의로 문제해결이 될 것이란 기대가 있었지만 피해자들이 받아들이지 못해 문제해결이 되지 않았다"며 "만약 당시 위안부 할머니들과 사전에 (합의 내용을) 공유했으면 받아들였을수도 있는데 일방적이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이 답변과 관련해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정의연과 윤미향 당선자에 대한 질문이 아니라 위안부 합의 문제였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공사가 중단된 신한울 3·4호기 문제도 주 원내대표가 언급했다.

주 원내대표는 "신한울 원전 건설을 안 하고 원전 생태계가 깨지면 수출과 부품 수급 등에 지장이 있기 때문에 지역의 어려움을 고려해서라도 에너지 전환 정책을 연착륙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자 문 대통령은 "전기 비축률이 30%를 넘는 상황이어서 추가 원전 건설은 불필요하다고 판단된다"며 "다만 원전 계약 회사인 두산중공업은 별도의 피해가 없도록 관리하고 있다"고 답했다.

오는 7월 출범 예정인 공수처와 관련해 문 대통령이 "공수처의 7월 출범이 차질 없도록 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하자, 주 원내대표는 "인사청문회 제도가 정비되지 않았는데 지금 와서 해달라는 게 졸속 의미 아니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공수처법은 여당이 하려던 법안이었는데, 많은 국민과 저희 당은 검찰을 통제하기 위한 수단으로 만드는 것으로 인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가 야당 의원의 경우 청와대 관계자와 만남이 조심스럽지만 정무장관이 있으면 만나기 편하다면서 정무장관 신설을 제안하자, 문 대통령은 노영민 비서실장에게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주 원내대표가 국민통합을 위해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과 노무현 전 대통령 11주기 추도식에 참석한 행보를 높이 평가했다.

서울=김현수기자 cr-200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