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8(수)
현재기온 12.7°c대기 나쁨풍속 3.3m/s습도 10%

[사설] 광주·전남·북, 현안 해결위해 힘 모은다

@무등일보 입력 2020.03.26. 18:26 수정 2020.03.26. 19:00

광주시와 전남도, 전북도가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해 힘을 모은다. 4세대 원형 방사광 가속기 유치, 광주 군공항 이전 문제, 국립 공공의료대학 조기 개교 등이 주요 현안이다. 3개 광역지자체는 이들 사업의 추진을 정부에 공동 건의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응해나가기로 했다.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지사, 우범기 전북 정무부지사는 지난 25일 광주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호남의 지속가능한 미래 발전을 위한 공동건의문'을 채택했다. 공동건의문을 통해 "광주, 전남, 전북은 호남의 혁신 성장과 지속 가능한 국가 균형발전이라는 과제를 안고 있다"며 "신뢰와 협력으로 이를 완수해 지역과 국가발전의 토대를 굳건히 하겠다"고 밝혔다.

'4세대 원형방사광 가속기'는 전남도와 나주시 등이 한전공대가 들어설 나주 혁신도시에 구축해달라고 정부에 건의 중이다. 광주 군공항의 무안 이전과 함께 광주 공항과 무안공항의 통합은 광주시와 전남도가 상생발전 차원에서 풀어내야할 최대 현안이다. 하지만 국방부 등과의 협의에 어려움을 겪고 이전 대상 지역 지자체들의 반발로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다.

광주시와 전남도는 빠른 시일 내에 해법을 찾아내기 위해 공동TF를 구성·운영하기로 했다. 공동TF에서 내년 말 예정인 광주민간공항과 무안국제공항의 통합에 따른 통합 민간공항의 명칭 문제와 광주 군공항 이전 문제의 새로운 정책적 대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전북의 경우 남원을 예정지로 한 국립공동의료대학의 조기 개교가 현안 사업이다. 오는 5월 임시국회에서 처리해줄 것을 정부와 국회측에 요청해놓은 상태다.

이들 현안 사업은 말 그대로 광주와 전남·북의 시급한 과제다. 오랫동안 국가 균형발전에서 소외돼온 호남권을 일신시켜줄 키워드이기도 하다. 이러한 속내를 가진 현안을 풀어내 낙후된 호남권의 발전을 앞당기자며 3개 광역단체장이 손을 맞잡았다. 운명공동체라는 의식으로 호남의 혁신 성장과 균형발전에 대처하겠다는 것이다. 3개 광역지자체가 현안 해결에 뜻을 모았다니 기대가 크다. 선언으로만 끝나지 말고 실무 차원에서 치밀한 대응책을 마련해 대처해 나가야 한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