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7(수)
현재기온 4.4°c대기 보통풍속 3m/s습도 35%

[사설] 시·도 상생위, 양 지역발전 이끌 지혜 모아야

@무등일보 입력 2020.11.30. 18:34 수정 2020.11.30. 18:44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지사가 1년여만에 다시 만난다. 시·도 공동 번영을 위한 상생발전위원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민선 7기 들어 세번째인 이번 상생발전위에서 시·도 핵심 현안에 대한 지혜를 모을지 주목을 끌고 있다.

광주시와 전남도에 따르면 이 시장과 김 지사는 오늘 전남도청에서 상생발전위원회를 갖는다. 회의에는 기존에 추진 중인 협력과제 25건과 신규 안건 8건이 상정된다. 시·도 행정통합, 군공항 및 민간공항 이전, 나주 SRF(고형연료) 열병합발전소 가동 문제 등 갈등이 고조된 현안은 안건에서 일단 제외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공항 이전은 지난해 상생발전위에서 국가 안보와 관련된 사항으로 정부 차원에서 추진해야 할 국책사업이라는 데 의견을 모으고 특별법 개정에 주력하기로 한 때문이다. 민간공항 이전 문제도 광주시의 시민여론조사로 발목이 잡혀 있어 논의 테이블에 올리지 못한 것으로 파악된다. 이 시장은 민간공항 이전과 관련해 오는 10일 안에 공식 입장을 내놓겠다고 밝힌 바 있다. 광주시 시민권익위원회가 지난 11일 실시했던 여론조사 결과를 토대로 해서다. 이 시장은 "공항 이전 문제는 (단순한 일차방정식이 아닌) 연립방정식으로 광주 도심의 공항 소음 피해를 최소화하고, 무안국제공항을 국토 서남권 관문으로 키우는 일, 전남의 뜻을 존중하고 상생정신을 훼손하지 않는 방향으로 최선의 방안을 모색 중"이라고 언급했다.

시·도 통합과 공항 이전 문제 등을 제외한 신규 안건은 8가지다. 초광역협력사업 공동 발굴, 광주·전남 미래산업분야 혁신플랫폼 구축, 마한문화권 개발, 광주·전남 합동 온라인 일자리박람회 활성화, 감염병 공동 대응 병상나눔 체계 구축 등이다.

다시 강조하지만 광주시와 전남은 한뿌리다. 시·도 상생과 통합 문제 등은 이에 바탕해 논의됐던 사안이다. 광주·전남이 묶여져 발전해나가려면 큰 틀에서 양보와 합의가 전제돼야 한다. 지역에 국한된 사소한 이해관계에 얽매어선 안된다. 모처럼 이루어지는 상생발전위 회의가 시·도에 유익한 기회가 되길 바란다. 시·도민이 각별하게 지켜보고 있음을 명심할 일이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