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의날2021.04.20(화)
현재기온 6.2°c대기 보통풍속 0.1m/s습도 85%

광주·전남 체육회 지역 실업팀 인권침해 엄단한다

입력 2021.02.16. 16:45 수정 2021.02.16. 18:57
스포츠 팀내 폭력·성희롱 등 파악
전남 체육회, 사례 나오면 고발도

광주시체육회와 전남도체육회가 지역 실업팀 내 인권침해 여부를 파악하기 위해 관련 전담팀 구성이나 전수조사 등을 추진키로 했다.

이는 최근 스포츠 팀 내 폭력과 인권유린이 사회적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데 따른 조치다.

전남체육회 스포츠인권보호센터는 비대면 모바일을 활용해 지역 실업팀 내 폭력, 성희롱, 성추행, 인권 유린 등 인권침해 실태에 대해 전수조사에 돌입할 예정이라고 16일 밝혔다.

현재 전남지역에는 정구, 스쿼시, 펜싱, 우슈를 비롯한 21개 종목 34개 팀에서 340여명의 선수가 활동하고 있다.

전남스포츠인권센터는 조사에서 인권침해 사례가 보고될 경우 당사자들간 분리조치와 함께 심층조사를 벌여 사안의 심각성에 따라 사법기관 고발까지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전남스포츠인권센터 관계자는 "조사 진행 중 익명성을 보장한다"며 "신고자의 신고 의사에 따라 조사란에 개인 번호를 기재할 수 있는 칸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사 진행 중 신고자의 의사가 명확하다면 수사기관이나 법무기관에 협조도 요청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광주시체육회도 인권 관련 감사관련 기능을 갖춘 전담 팀을 설립한다는 계획이다.

광주시체육회 관계자는 "지난해 최숙현 사태 이후 인권감사 기능을 갖춘 전담팀 신설을 검토했었다"며 "현재 광주시와 협의 중이다"고 말했다.

또 "현재는 시체육회 홈페이지 내 인권신고창구가 마련돼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는 16일 홈페이지를 통해 오는 19일부터 스포츠 인권보호 강화를 위한 2차 개정 '국민체육진흥법'(일명 최숙현법)을 시행한다고 고지했다.

이재혁기자 leeporter5125@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