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9(목)
현재기온 27.6°c대기 매우나쁨풍속 2.4m/s습도 68%

목포 항구버스킹 23일 개막···흥과 낭만의 향연 시작된다

입력 2020.05.21. 14:25 수정 2020.05.21. 19:26
목포 항구버스킹

문화와 예술의 도시 전남 목포의 진면목을 보여줄 '목포 항구버스킹'이 다시 시작된다.

목포시는 '코로나19'로 미뤄져왔던 '목포 항구버스킹'이 오는 23일 오후 2시 개막공연을 시작으로 10월25일까지 대장정에 돌입한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해 항구도시 목포만의 낭만과 정취로 관객을 사로잡았던 '목포 항구버스킹'은 올 해 더욱 다채롭고 수준 높은 공연으로 한층 업그레이드 됐다. 또 관객과의 소통과 교감을 위해 SNS 참여 이벤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진행될 예정이며, 관광객 수요에 맞춰 공연장소도 변경했다.

공연은 근대역사관 1관 앞 쪽에 새롭게 조성된 '1897개항문화거리 광장'에서 매주 토·일요일 오후 2시, 북항노을공원 중앙무대에서 매주 토요일 오후 7시에 열린다.

첫 날 '1897개항문화거리 광장'에서 열리는 개막공연에서는 근대댄스 플래시몹, 팝밴드 등 다양한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6월12일부터는 삼학도 항구포차 상설 야외무대에서도 매주 금·토 오후 7시에 버스킹을 만날 수 있다. 지난 1월 전국에서 공개모집한 어쿠스틱, 째즈, 트롯, 밴드, 댄스, 마술 등 다양한 장르의 수준 높은 버스커들이 멋진 공연을 펼칠 계획이다.

시는 올 해 가칭 '버스커 전국경연대회'를 개최해 끼와 정열이 넘치는 젊은 음악도시 목포의 기반을 마련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목포=박만성기자 mspark214@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