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날2020.04.07(화)
현재기온 6.2°c대기 보통풍속 0m/s습도 53%

‘보좌관 급여 착복’ 광주시의원, 배지 떼나

입력 2019.12.10. 19:09
시의회 윤리특위 '제명' 결정
11일 본회의 열고 징계안 처리

‘보좌관 급여 착복’ 논란을 빚은 나현 의원(비례)에 대한 ‘제명’이 가시화하고 있다.

소속 정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제명 결정을 내린 것은 물론 광주시의회도 최고 수위의 징계인 제명안을 상정키로 했다.

10일 광주시의회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열린 윤리특별위원회에서 소속 의원 9명 만장일치로 나 의원에 대한 징계 수위를 제명으로 결정했다.

윤리특별위는 윤리심사자문위원회의 권고안을 바탕으로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

변호사 2명과 시민활동가, 교수, 전 시의원 등 5명으로 구성된 윤리심사위는 전날 최고 징계 수위인 제명을 권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시의회는 사회적 논란을 고려해 미룰 수 없는 사안이라고 판단, 11일 오전 9시 원포인트 본회의를 열고 제명안을 처리키로 했다.

제명안의 경우 기명투표를 실시, 재적의원 23명 중 3분의 2가 찬성하면 의결된다.

시의회 제명 시 나 의원은 의원직을 상실하며 민주당 후순위 비례대표가 시의원을 승계한다. 나 의원은 민주당 시의원 비례대표 1번이다. 지난 지방선거에서는 2번까지 당선된 상태다. 따라서 3순위 후보가 승계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같은 날 오전 민주당 광주시당은 제8차 윤리심판원을 열고 나 의원에 대한 징계심의 절차를 진행, 참석위원 만장일치로 제명을 결정했다. 다만, 당 차원의 제명은 의원직 유지와 관계가 없다.

시의회에서 제명안이 부결될 경우 무소속으로 의원직을 유지할 수 있지만 안팎에서는 ‘의원직 상실’에 무게가 쏠리는 분위기다.

유대용기자 ydy213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