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3(목)
현재기온 26.1°c대기 좋음풍속 1.9m/s습도 89%

'소수정당 무시?'도의장 선거 민주 경선 '논란'

입력 2020.05.21. 16:10 수정 2020.05.21. 16:45
58명 중 53명 ‘민주당 소속’
‘당내 경선=사실상 본선’구도
소수정당 투표권 의미 없어져
전남도의회 전경.

전남도의회가 후반기 의장단 선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소속 일부 의원들이 '당내 경선'을 요구하고 나서면서 '다수당 횡포'논란이 일고 있다.

당내 경선으로 의장단 후보를 확정하게 될 경우 일당체제나 다름없는 현 구조 속에서 소수정당 의원들의 투표권은 사실상 박탈되는 거나 다름없기 때문이다.

21일 전남도의회 등에 따르면 다음 달말까지 11대 도의회 후반기 의장단을 선출한다.

현재 민주당 소속 3명의 의원이 의장 후보로 물망에 오르고 있는 가운데 일부 의원들이 민주당 중앙당 방침에 따라 경선을 실시하자고 요구하고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중앙당은 최근 의장 및 부의장 후보 선출 방법을 당론으로 정하고 당론에 따라 소속 의원들이 민주적으로 선출하라는 '광역·기초의회 의장단 선출에 관한 지침'을 내려보냈다.

사실상 의장단 후보를 선출하라는 의미로 소속 의원끼리 과도한 경쟁을 막자는 집안단속용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민주당 의원들이 절대 다수를 이루고 있는 도의회의 경우 민주당 경선이 의장단을 확정하게돼 소수정당인 민생당, 정의당, 그리고 무소속 의원까지 전체 의원의 8.6%에 이르는 5명의 의원들은 의장단 투표에서 배제되는 셈이다.

이 경우 의장단 선출이 도의회 전체 의원들의 참여가 아닌 '당내 행사'로 한정되게 돼 '풀뿌리 민주주의'의 의미를 퇴색시킨다는 지적이다.

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22일 의원총회를 열고 의장단 후보 경선 여부와 기존대로 본회의장에서 선출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할 방침이다.

민주당 소속 서동욱 의회 운영위원장은 "의원들의 의견을 먼저 수렴해서 중앙당에 전달을 해야 하는 상황이다"라며 "당내 경선으로 의장단 선출하게 될 경우 발생할 수 있는 우려도 알고 있지만 정해진 중앙당 방침을 따르지 않을 수도 없어 의원들끼리 더 고민을 해봐야할 것 같다"고 말했다.

도철원기자 repo333@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