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예원, '금전적 고통' 호소에 들끓는 여론 "강제 촬영 아니라 시인한 격"
법정에서 촬영 사유 밝힌 양예원
입력시간 : 2018. 10.11. 23:14


양예원 법정서 진술해 (사진: MBN 뉴스)
콘텐츠 크리에이터 양예원이 자신이 당한 성범죄에 대한 증언을 위해 법정에 섰다.

10일 서울서부지방법원에서 진행된 이번 송사에서 양예원은 메신저 어플리케이션에 남겨진 대화에 대해 "금전적으로 심각한 상황이었다"면서 "다른 촬영물로 압박을 당할 수 있을 것이란 생각도 들었기 때문"이라고 진술했다.

법정을 통해 메신저 어플리케이션의 대화가 금전적 고통과 심리적 압박에서 나온 말이었다고 밝힌 양예원이지만 일부 대중은 촬영 자체는 강제적이지 않았다고 밝힌 것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해당 여론에 동감하는 ㄱ씨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금전이 필요했다는 말은 스스로 촬영에 임했다는 것"이라며 "촬영의 강제성은 없었다고 인정한 것이라 볼 수 있다"고 사견을 드러냈다.

이에 동조한 ㄴ씨는 "떳떳하지 못한 수단으로 돈을 번 것을 포장하려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동정심을 끌어내려는 목적도 있을 것"이라고 양예원을 비판하기도 했다.


최준혁        최준혁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무등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honam.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root@honam.co.kr